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유통
LG생활건강, 킨즈마라울리 와이너리 버블 스파 바디클렌저 출시와인 원료, 세린, 콜라겐 등 7가지 성분 함유
킨즈마라울리 바디클렌저 이미지 <사진제공=LG생활건강>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LG생활건강(대표: 차석용)은 와인의 발상지 조지아의 ‘로얄 와인’을 담은 프리미엄 바디케어 제품인 ‘킨즈마라울리 와이너리 버블 스파’ 바디클렌저(이하 킨즈마라울리 바디클렌저)를 출시했다.

와인 원료가 항산화 효과는 물론 피부 톤을 밝게 해주고 윤기를 개선하는데 탁월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와인 스파’가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를 잡고 있다.

LG생활건강이 새롭게 선보인 킨즈마라울리 바디클렌저는 480여년 역사를 가진 조지아의 킨즈마라울리 와이너리에서 생산한 1990년산 ‘르카치텔리’ 와인을 주원료로 한다. 킨즈마라울리 와이너리는 1533년 조성된 이후 왕실과 귀족의 와인 진상을 담당해오며, ‘로얄 와인’으로 불리울 만큼 남다른 품질을 자랑한다. 28년간 숙성된 킨즈마라울리 와인 원료는 항산화 평가도 마쳤다.

킨즈마라울리 바디클렌저는 ‘마이크로 버블’ 기술을 적용, 세균 번식이 쉬운 샤워볼을 사용하지 않고 맨손으로 거품샤워를 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3번 펌핑으로 1억개의 버블을 생성해 세정력이 우수하다.

특히 항산화 테스트가 완료된 와인 원료와 함께 세린, 콜라겐, 세라마이드, 히알루론산 등 7가지 성분을 함유한 포뮬러가 피부 각질을 제거하고 보습 및 윤기를 개선해준다.

킨즈마라울리 바디클렌저는 바디케어 제품으로는 드물게 세정력은 물론 피부 각질 및 보습 개선, 수분 손실량 방어, 피부 투명도 및 탄력 개선 등을 인체 적용 시험을 통해 입증했다.

바디클렌저와 함께 구성된 ‘바디탄력젤’은 주름 개선 기능성 화장품으로 허가를 받고, 인체 적용 시험으로 피부 탄력 향상 효과를 확인했다.

평소 와인으로 피부를 관리해온 ‘뷰티 아이콘’ 유인나도 킨즈마라올리 바디클렌저의 효능을 체험했다. 유인나는 “얼굴보다 더 신경쓰는 게 바디인데 와인으로 관리한다”면서 “킨즈마라올리 바디워시는 거품으로 바로 나오니까 시간이 절약되고 진짜 와인으로 스파한 것처럼 피부가 매끈해졌다”고 평가했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와인이 피부에 좋다는 사실이 국내외 연구에서 입증되면서 와인으로 스파나 마사지를 받는 트렌드가 확산되고 있다”면서 “킨즈마라올리 바디클렌저는 유서 깊은 조지아 와이너리에서 숙성한 와인추출물을 원료로 가정에서 ‘비노테라피’를 즐길 수 있는 제품”이라고 강조했다.

킨즈마라울리 와이너리 버블스파는 7월5일 오전 11시 30분 홈쇼핑 채널을 통해 론칭한다. 이날 론칭 방송에 한해 주름 기능성 화장품인 바디탄력젤(3만5000원)을 100명에게 제공한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환경법률센터, 제12차 ‘환경법제포럼’ 개최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