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건설·안전
서울시, 재난관리평가 최우수기관 선정행정안전부 심의결과, 17개 시·도 중 최우수기관으로 뽑혀
서울시장-중앙평가단 면담 장면 <사진제공=서울시>

[환경일보] 강재원 기자 = 행정안전부가 2017년 실적을 바탕으로 실시한 ‘2018년도 재난관리평가’ 결과 17개 시·도 광역자치단체 중 서울시가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재난관리평가는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제33조의2에 따라 2005년부터 실시해왔다. 지방자치단체 등 재난관리책임기관의 재난관리역량을 진단하고, 선진적 국가재난관리체계를 구축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재난관리평가는 재난관리 프로세스, 안전관리체계, 재난대응조직 구성 등에 대한 재난관리 핵심 역량과 주요재난안전정책 추진 실적을 4개 역량(개인·부서·네트워크·기관) 40개 지표로 평가한다.

시는 재난관리평가에서 ▷범정부 지진방재대책 추진 ▷방재안전직렬 채용 확대 ▷서울시-소방재난본부 간 협업체계 ▷서울시장의 Web기반 현장상황판 활용 등 재난발생 대비체계가 매우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행정안전부 중앙평가단은 ▷서울국제안전포럼 개최 ▷재난관리체계 향상을 위한 책자 발간 ▷서울안전 앱 개발 등을 우수시책으로 선정했다.

또한 ▷대국민 대상 10만 시민안전파수꾼 양성 ▷공무원 대상 재난현장 지휘역량 강화센터(ICTC)를 운영하며 대응에서 수습·복구까지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 등 서울시장의 재난관리 비전과 구체적인 추진전략을 높이 평가했다.

시는 우수시책을 널리 전파함으로써 각 자치구에서 벤치마킹을 장려하는 한편, 미흡사항에 대해서는 기관별 자체 개선계획 수립 뒤 분기별로 추진상황을 점검하는 등 지속적인 개선과 환류를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서울시 25개 자치구 가운데 강남·강동·강서·노원·마포·성동·송파·은평구가 우수등급으로 선정됐다.

배광환 서울시 안전총괄관은 “이번 평가에서 서울시와 자치구의 재난예방․대비․대응태세를 재점검하고 책임행정을 더욱 강화해 시민이 안심하고 살 수 있는 안전한 서울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재원 기자  Re1@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