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충청권
대전시, 생태교란식물 제거 사업추진생태계 균형 및 생물다양성 보전 기대

[대전=환경일보] 김현창 기자 = 대전광역시는 토착생물 보호와 생물다양성 회복을 위해 생태계에 큰 위협이 되고 있는 생태계 교란식물 제거 사업을 추진 중이라고 5일 밝혔다.

대전시에 따르면 관내 주요 서식 생태계교란식물은 가시박, 단풍잎돼지풀, 돼지풀 등으로 3대 하천변 등지에 약 17만 2,810㎡(약 5만 2,275평)에 서식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생태계교란식물은 토착식물 및 수목의 성장을 방해해 고사시키고 꽃가루로 인한 알레르기성 비염을 유발하는 등 직·간적접인 피해를 주고 있다.

이에 따라 대전시는 하천관리사업소, 구청 환경부서와 연계해 식물 종자생산 이전인 4~6월에 집중적으로 생태교란식물 8만 6,050㎡을 제거했다.

대전 하천변에 공무원들이 가시박 생태교란식물 제거 행사를 실시했다.

대전시는 하반기에 민간단체와 함께 교란식물 제거 행사를 실시하는 등 시민홍보와 지속적인 제거사업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대전시 관계자는“급속한 번식력으로 토종생물 서식을 방해하고 자연 생태계를 위협하는 생태계 교란생물을 지속적으로 제거해 고유 생태계의 건전성을 회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현창 기자  hckim1158@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기상청, 폭염 학술 토론회 개최
[포토] 산림청 ‘양파·마늘 사랑 캠페인’ 참여
[포토] 산림청, 산사태피해복구사업지 현장 점검
[포토] 산림청, 제5호 태풍 ‘다나스’ 대처상황 점검
[포토] '플라스틱 쓰레기 소각' 정책포럼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인사] 환경공단, 여성 1호 임원 김은숙 본부장 임명[인사] 환경공단, 여성 1호 임원 김은숙 본부장 임명
[기고] 녹조로 생각해보는 ‘과유불급’[기고] 녹조로 생각해보는 ‘과유불급’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