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연예
7인조 걸그룹 ‘세러데이’ 데뷔 임박‘귀요미송’ 프로듀서 단디 제작, 평균나이 18세

[환경일보] ‘귀요미송’ 제작자 단디가 7인조 걸그룹을 선보인다. SD엔터테인먼트 따르면 단디가 제작하는 7인조 걸그룹 ‘세러데이’가 7월 중순 정식으로 데뷔한다.

프로듀서 단디는 하리의 귀요미송를 시작으로 귓방망이, 김종민의 '살리고 달리고' 등을 작사·작곡한 바 있다.

<사진제공=SD엔터테인먼트 >

또한 ‘귀요미송’을 부른 하리를 글로벌 기업 워너뮤직과 계약한 후 싱가폴, 홍콩, 필리핀, 태국,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중국, 대만까지의 해외프로모션투어를 성공리에 마친 이력으로 종합엔터테인먼트 입지를 다진 바 있다.

이후 2018년 SD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하고 전국 오디션을 진행해 전문적인 트레이닝을 거친 7인조 걸그룹을 발탁해 본격적인 데뷔 카운트다운에 돌입했다.

SD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평균나이 18세로 구성돼 신선하고 상큼한 매력으로 팬들에게 다가갈 예정”이라며 “현재 7월 중순 데뷔를 확정 짓고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SD엔터테인먼트 신인 걸그룹은 7월 중순 정식 데뷔에 앞서 멤버별 프로필 공개, 뮤직비디오 티저 공개를 시작으로 음악방송 일정을 소화하게 된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환경법률센터, 제12차 ‘환경법제포럼’ 개최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