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책
원양업계, 남극해 크릴어업 중단 선언그린피스 “좋은 본보기’ 평가… 각국 정부는 묵묵부답

[환경일보] 인성실업을 비롯해 크릴어업체연합(ARK: Association of Responsible Krill harvesting companies)에 속한 5개 기업이 해양보호구역 논의가 진행되고 있는 남극해역에서 일부에서 크릴잡이를 중단한다고 9일 발표했다. 남극 생태계 보전과 보호구역 지정을 위해 매우 중요한 첫걸음이 될 것라는 평가다.

인성실업을 포함한 크릴어업체연합(ARK)에서 합의한 ‘자발적인 어업 제한 남극반도 해역’과 기간은 ▷Antarctic Peninsula(남극반도) 연안 40㎞ 이내(10월1일~2월1일) ▷Gerlache Strait(겔라쉐 해협) 연안 30㎞이내(10월15일~2월15일) ▷South Shetland Island(사우스 쉐틀랜드 제도) 연안 40㎞ 이내(11월1일~3월1일) ▷Elephant Island(엘리펀트 섬) 연중 Open ▷Bransfield Strait (브랜스필드 해협) 연중 Open 등이다. 이 기업들은 2019년부터 해당 구역에서 어업 활동을 영구 중단하게 된다.

그동안 남극해역 생태계 보전 필요성은 환경단체들을 중심으로 꾸준히 제기됐다. 국제 환경단체 그린피스는 6만여명의 한국 시민을 포함해, 35개 나라에서 170만명의 글로벌 시민들과 ‘남극해 보호' 캠페인을 통해 남극 해양보호구역 지정을 촉구하고 있다.

이를 통해, 남극 생태계 보전을 위해 사전예방원칙에 따라 해양보호구역으로 논의되는 곳의 크릴 조업 금지를 요구한 바 있다.

이번 조업중단 선언에 대해 그린피스는 “산업계의 자발적인 크릴 조업 중단 선언은 대단히 고무적이며 의미 있는 행보로 보인다. 해양 보호에 책임이 있는 각국 정부가 무응답으로 일관하는 상황에서 산업계가 주도적으로 나서면서 좋은 본보기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린피스는 35개국 170만명의 시민과 함께 남극해 해양보전구역 지정을 촉구했다. <사진제공=그린피스>

과학자들은 해양 생태계를 건강하게 유지하기 위해서는 전체 바다의 30% 이상을 해양보호구역으로 지정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지금까지 해양보호구역으로 지정된 바다는 5%에 불과하다.

남극해 조업을 비롯해 원양산업 강국인 우리 정부도 책임에서 자유롭지 않다. 한번 훼손된 생태계는 다시 복구할 수 없으며, 그 피해는 세대를 거쳐 고스란히 남는다. 이번 조업중단 결정에 대해 남극해양생물자원보존위원회(CCAMLR)의 회원국인 우리 정부가 어떤 태도를 취할지도 귀추가 주목된다.

그린피스는 “크릴어업체연합의 이번 결정이 잘 이행되도록 지켜볼 예정이며, 올해 10월에 남극해양생물자원보존위원회(CCAMLR)에서 남극해가 세계 최대 해양보호구역으로 지정될 수 있도록 시민들과 함께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경태 기자  mindaddy@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추분’
[포토] 고양시 스마트도시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대상 수상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제4회 담수생물 다양성과 활용 국제심포지엄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