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충청권
“누름꽃 부채·목재 만들며 행복 만들어요”충남도 산림박물관 주말·휴일 체험 프로그램 호응…29일까지 진행

[충남=환경일보] 김현창 기자 = 충청남도 산림박물관이 주말·휴일 프로그램으로 진행 중인 누름꽃 부채 만들기와 목재 만들기 체험에 참가한 방문객이 지난 주말에만 150명을 넘어서는 등 인기를 얻고 있다.

가족과 연인들이 찾는 산림박물관 체험장

이번 체험 프로그램은 꽃을 눌러 부채에 새기는 ‘누름꽃 부채 만들기’와 목재를 활용해 곰돌이 자동차와 스탠드를 만드는 ‘목재 만들기’ 등 총 8종이다.

충남도 산림박물관은 이러한 체험 프로그램을 가족이나 연인 등 산림박물관을 찾는 관람객을 대상으로 오는 29일까지 주말·휴일에 한해 유료로 진행 중이다.

체험 희망자는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도 산림박물관 현장에서 접수 및 체험비를 납부하면 되며, 카드결재를 할 경우에는 매표소에서 결제 후 영수증을 지참해야 한다.

행사 참가비는 누름꽃 부채가 1개당 5000원이며, 목재 체험은 5000원부터 2만 원까지 연형 종류에 따라 다양하다.

충남도 산림박물관 관계자는 “가족·연인 단위 방문객들로부터 체험 프로그램에 대한 만족도가 매우 높다”면서 “이번 프로그램이 오는 29일까지 진행되는 만큼 시원한 박물관에서 즐거운 추억을 쌓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현창 기자  hckim1158@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동정] 박용수 교수, 환경특강 실시[동정] 박용수 교수, 환경특강 실시
[기자수첩] 뒤늦은 미세먼지 대책, 공염불이 되지 않길[기자수첩] 뒤늦은 미세먼지 대책, 공염불이 되지 않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