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책
한적한 타운하우스, 소음·먼지 피해 인정중앙환경분쟁조정위, 공사장 소음·먼지 피해 226만원 배상 결정
주변 환경 고려해 수인한도 초과한 소음도와 정신적 피해 인정

[환경일보] 한적한 타운하우스에서 발생한 소음·먼지 피해에 대해 총먼지 측정자료는 없지만 타운하우스의 주변 환경을 고려해 정신적 피해를 인정한 배상 결정 사례가 나왔다.

환경부 소속 중앙환경분쟁조정위원회(위원장 오종극, 이하 위원회)는 경기도 여주시 외곽의 전원주택단지 타운하우스에서 발생된 소음 및 먼지 피해 분쟁사건에 대해 시공사(가해자)가 신청인(피해자)에게 약 226만원을 배상하라는 결정을 4월27일 내렸다.

이번 분쟁사건은 여주시 외곽의 타운하우스에 거주하는 김모씨 등 5명의 피해자가 자신의 집 주변에서 공사 중이던 가해자인 시공사(○○디자인)를 상대로 소음 및 먼지 피해를 입었다며 위원회에 지난 2017년 10월 재정을 신청한 사건이다.

피해자는 2017년 4월 맑은 공기와 시골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곳에서 재택근무를 하려고 경기 여주 지역의 타운하우스로 이사를 갔다.

이사 후 약 3개월이 지난 그해 7월부터 주택 주변지역에서 공사가 시작됐다. 피해자는 공사장에서 발생하는 소음과 먼지 피해가 심해 여주시청, 경찰서 등에 민원을 제기한데 이어 위원회에도 재정신청을 했다.

총먼지 농도 측정 자료는 없었으나, 피해자가 제출한 먼지가 발생한 상태에서 작업하는 공사현장의 작업자들 사진을 검토해 피해가 인정됐다. <사진제공=중앙환경분쟁조정위원회>

이에 위원회는 소속 심사관과 전문가(소음·진동 기술사)를 통해 현지 조사를 실시한 결과, 소음도가 수인한도(65dB(A))를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당시 총먼지의 농도 측정 자료는 없었으나, 피해자가 제출한 먼지가 발생한 상태에서 작업하는 공사현장의 작업자들 사진을 검토했다.

위원회는 이러한 조사결과를 종합적으로 검토해 피해자 김모씨 등 일가족 5명이 소음, 먼지로 인해 정신적 피해를 입었을 개연성을 인정했다. 피해자들이 받은 정신적 피해 배상액은 신청인 1명 당 45만2350원이며, 총 합계 226만1750원이다.

오종극 위원장은 “이번 분쟁사건은 소음원이 없는 전원주택이기 때문에 피해자들이 느끼는 소음도가 더 컸을 것”이라면서 “도심지를 벗어나 전원주택지로 이전하는 경우, 주변 상황을 세밀하게 살펴 볼 필요성이 있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오 위원장은 “공사현장의 먼지(날림먼지)는 측정이 어려운 것이 현실이므로, 최근에는 신청인이 촬영한 공사 당시 먼지피해 사진, 동영상 등으로 피해상황이 확인되는 경우에도 피해를 인정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국민의 건강과 재산상의 피해가 보다 공정히 구제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