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강원권
유럽, 중국, 인도 여행 시 감염병 예방수칙 준수 당부

[강릉=환경일보] 이우창 기자 = 강릉시는 여름방학과 휴가기간 동안 유럽, 중국, 인도 등 동남아 지역에 여행 계획이 있는 경우 사전 예방접종을 받고 출국 할 것을 당부했다.

유럽지역 홍역은 2016년 루마니아에서 유행이 시작된 후 현재까지 프랑스, 이탈리아, 그리스, 우크라이나 등에서 유행이 지속되고 있으며, 아시아 지역인 중국, 말레이시아, 필리핀에서도 발생률이 높다.

2014년 우리나라는 WHO로부터 홍역퇴치국가로 인증을 받았으며 올 들어 국외 유입사례는 서울·경기지역의 학교와 의료기관에서 확진환자 3명이 발생한 바 있다.

따라서 유럽, 중국을 여행할 경우 사전에 예방접종 이력을 확인 후 미접종자는 예방접종을 완료하고 출국하며, 여행 시 손 씻기, 기침예절 지키기 등 개인 위생수칙을 준수하고, 입국 시 발열, 발진증상이 나타날 경우 사람과 접촉을 피하고 검역관에게 신고해줄 것을 당부했다.

인도 등 동남아지역 여행 계획이 있는 경우 국가별 질병정보를 확인하고 출국 전 위험국가인 경우 황열·A형간염·장티푸스·콜레라 예방접종, 긴팔·긴바지 착용, 기피제 등을 준비하고 여행 중에는 흐르는 물에 30분 이상 손씻기, 안전한 식생활(익혀먹기, 길거리 음식 먹지 않기, 포장된 음료수 사용, 과일·채소는 먹기 전 깨끗한 물에 씻어 껍질 벗겨 먹기) 등 예방수칙을 반드시 지켜줄 것을 요청했다.

강릉시보건소(소장 이기영)는 2018년 7월 1일 기준 우리나라는 검역 감염병 오염지역을 59개국(아프리카 35, 아시아·중동 11, 아메리카 13)으로 분류하고 있으며, 이 지역을 방문 체류 또는 경유한 사람은 입국 시 반드시 검역관에게 건강상태질문서를 제출해야하고 여행 후 발열, 복통, 설사, 발진 증상이 있을 경우 의료기관 방문 진료를 권고했다. 아울러 콜레라 등 질병 정보에 대해 궁금한 사항은 질병관리본부 콜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이우창 기자  lee59@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우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물관리 일원화 ‘환경정책 100분 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