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산업·기술
‘나노코리아 2018’ 국제나노융합대전 성황리 폐막11개국 350개사 544부스로 역대 최대 규모
40개국 1만여명의 전문가, 산업관계자 참석
‘나노코리아 2018’ 국제나노융합대전이 7월 11일부터 3일간 킨텍스에서 모든 일정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13일 폐막했다. <사진=이광수 기자>

[킨텍스=환경일보] = 이광수 기자 ‘나노코리아 2018’ 국제나노융합대전이 7월 11일부터 3일간 킨텍스에서 모든 일정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13일 폐막했다.

올해로 16회를 맞이한 국제나노융합대전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나노융합산업연구조합이 주관하는 세계 3대 나노기술 국제 전시회 중 하나이다.

2018년 전시회는 나노분야를 중심으로 레이저기술, 마이크로나노시스템, 첨단세라믹, 스마트센서 등 5개 분야에서 11개국 350개사 544부스로 역대 최대 규모로 개최되었고 3일간 1만여명의 전문가 및 산업관계자가 전시장을 방문했다.

특히 이번 전시회는 전자분야에 적용가능한 방열, 발열, 전자파 차폐 분야를 중점 전시분야로 선정하고 분야별로 전시회 테크니컬 투어를 진행하여 전시회에 출품한 관련 기술과 제품을 관람객에게 깊이 있게 설명하도록 하여 참석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전시회뿐만 아니라 수요-공급 1:1 상담회, 최신기술 발표회 등 3일간 다양한 비즈니스 프로그램이 진행되었고 전시기간 동안 총 2000여건에 달하는 상담이 진행되어 전문 비즈니스 전시회의 면모를 보여 주었다.

올해 전시회에서는 눈에 보이지 않는 나노기술이 어떻게 우리의 삶 속에 적용되어 제품으로 만들어지고 있는지 알기 쉽게 설명하기 위해서 다양한 특별관이 마련됐다.

‘NANO in CINEMA’ 특별관에서는 영화 속의 나노기술을 주제로 아이언맨, 어벤저스, 빅히어로 등 12개의 영화에서 적용된 나노기술을 소개했다. 테마관인 나노융합제품 T2B성과관에서는 ‘The Gallery of T2B’이라는 컨셉으로 항균나노소재 적용 석션칫솔, 일회용 다중 단백질 분석용 플라스틱센서 등 30개의 제품을 선보였다.

스마트센서 업체인 드웰링 관계자가 관람객에게 제품 설명을 하고 있다. <사진=이광수 기자>

주관기관인 나노융합산업연구조합은 나노 등 첨단기술 및 산업분야의 명실상부한 국제적 전문전시행사에 걸맞도록 질과 양적인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이번 전시회에선 나노기술을 비롯한 첨단기술과 소재를 융합한 제품들의 참여가 늘어난 만큼 향후 가전, 자동차, 건축, 화장품, 바이오, 의료 등 생활전반에서 본격적인 나노제품 상용화가 가속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또한 앞으로는 곧바로 제품에 응용 가능한 나노기술과 상용화된 제품들을 대거 발굴하여 실제적 글로벌 비즈니스 마켓으로서 기능을 한층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나노코리아 2019는 7월 3일부터 5일까지 삼일간 킨텍스 1전시장에서 개최되며 참가신청 문의는 전시사무국에서 할 수 있다. 나노코리아조직위원회는 나노기술의 연구성과 확산 및 정보 교류를 통해 나노융합산업을 조기에 육성시키기 위해 2003년부터 나노코리아 전시회를 개최해 오고 있다.


이광수 기자  rhkdtn112@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