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교육·과학
기상청, 지진 학습 동아리 ‘땅울림’ 결성전국 중·고등학생들 200여명 모여 결성식 개최
기상청이 지난 14일, 지진‧지진해일‧화산 동아리 ‘땅울림’ 결성식을 개최했다. <사진제공=기상청>

[환경일보] 강재원 기자 = 기상청(청장 남재철)이 지난 14일 한국생산성본부 대강당에서 지진‧지진해일‧화산 동아리 ‘땅울림’ 결성식을 개최했다.

전국 중·고등학생들로 꾸려진 ‘땅울림’ 동아리는 지진 관련 자연재해의 과학적 발생 원리를 탐구하고, 지진 대응 방법을 교육하기 위해 기상청에서 운영하는 동아리다.

‘땅울림’은 2016년에 첫 결성됐으며, 이번 행사에는 전국 중·고등학교 지도교사와 학생 200여명으로 구성된 총 41팀 땅울림 동아리 단원들이 참석했다.

이번 결성식에서는 기상청의 국가 기상업무와 국가 지진업무 소개를 시작으로, ▷지진‧지진해일‧화산에 대한 기본 교육 ▷2017년 대상팀 성과 발표(이천사동중학교 ‘막으마’ 팀) ▷지진 및 국가 지진업무 관련 이야기 공연(토크 콘서트) ▷네 꿈을 펼쳐라! 특강을 진행했다.

‘땅울림’ 동아리들은 이번 결성식을 시작으로 올해 11월17일까지 지진·지진해일·화산 관련된 임무를 수행하고, 재난 대비를 위한 국민공감대 형성에 앞장설 예정이다.

활동 내용은 ▷지진 관련 전문가‧기관 취재와 현장 방문 등을 활용한 성과 콘텐츠 제작 ▷대응요령 관련 정보 콘텐츠 제작 ▷온·오프라인 자율 홍보 등이다.

남재철 기상청장은 “올해로 3회를 맞이한 ‘땅울림’ 결성을 축하한다”며 “땅울림 동아리 청소년들의 창의적인 지혜를 모은 집사광익(集思廣益)의 자세로 우리 국민이 지진 관련 자연재해에서 불안감을 떨쳐버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강재원 기자  Re1@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