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방송
유기견 퍼스트독 '토리' 2018마리가 서울광장에?동물권단체 케어, 토리 인형 전시회 개최
토리인형 전시회 포스터 <사진제공=동물권단체 케어>

[환경일보] 강재원 기자 = 동물권단체 케어(이하 케어)가 오는 17일, 대규모 토리 인형 전시회 ‘I’m Not Food-먹지 말고 안아 주세요’를 오전 11시부터 오후 2시까지 서울시청 잔디광장에서 개최한다.

초복을 맞아 개식용 종식과 유기견 입양을 독려하기 위해 준비한 이번 전시에는 2018마리 토리 인형이 등장할 예정이다. 토리는 2017년 문재인 대통령에게 입양된 세계 최초 유기견 퍼스트도그다.

토리는 유기견이었다. 학대를 당하다 개고기로 잡아먹히기 직전, 케어에 구조됐으나 검은색 잡종견이라는 이유로 입양을 가지 못했던 ‘블랙독 신드롬(Black Dog Syndrome)’의 주인공이었다.

케어는 온라인에서 사전 ‘토리 인형 입양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케어 홈페이지에서 미리 토리 인형 입양신청을 하면, 당일 현장에서 인형을 받아갈 수 있다.

홍콩 동물보호단체 WDA(World Dog Alliance)가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는 케어 홍보대사 서민 교수와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김아랑 선수가 참여할 예정이다. 이들은 토리 인형 ’명예 입양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케어 관계자는 “토리인형을 입양한다는 것은 죽을 날만 기다리고 있는 수많은 개들에게 따뜻한 가족을 만들어 준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며 “현재 많은 사전 입양 신청자들이 의미 있는 프로젝트에 동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강재원 기자  Re1@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한가위’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추분’
[포토] 고양시 스마트도시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대상 수상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