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연예
‘신과함께-인과 연’, 하정우부터 마동석까지…6人의 독보적인 아우라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주)덱스터스튜디오

천 년을 오가는 깊고 방대한 이야기로 궁금증을 자극하는 영화 ‘신과함께-인과 연’의 캐릭터 포스터 6종이 공개됐다.

‘신과함께-인과 연’은 환생이 약속된 마지막 49번째 재판을 앞둔 저승 삼차사가 그들의 1000년 전 과거를 기억하는 성주신을 만나 이승과 저승, 과거를 넘나들며 잃어버린 비밀의 연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

이번 공개된 포스터에는 1부와는 사뭇 달라지고 깊어진 캐릭터들의 심정을 읽을 수 있다. 자신의 환생을 걸고 불가능해 보이는 원귀 수홍(김동욱)의 재판을 결정하며 모두의 의문을 자아내는 강림(하정우). 1부에서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이었다면 이번에는 사연을 가득 담은 눈빛으로 관객의 시선을 고정시킨다

과거의 기억을 찾으려는 일직차사 해원맥(주지훈)과 늘 망자의 안위가 먼저인 월직차사 덕춘(김향기). 1000년 동안 48명의 망자를 환생시키며 정작 자신의 기억은 없었던 두 차사는 성주신(마동석)을 만나 잃어버렸던 과거의 조각들을 찾아간다. 차분해진 해원맥과 따뜻함과 함께 슬픔이 느껴지는 덕춘의 미소가 그들의 사연에 궁금증을 더한다.

오랜 시간동안 인간들의 곁을 지켜온 성주신은 안타까운 상황에 놓인 망자 허춘삼(남일우)을 저승 차사들로부터 지키던 중 이승에 내려온 해원맥과 덕춘을 만나게 된다. 1000년 전 해원맥, 덕춘을 저승으로 데려간 차사였던 그는 그들이 기억하지 못하는 과거를 알려주는 조건으로 허춘삼과 그의 손자 현동(정지훈)을 지키고자 한다. 그가 들려주는 저승 차사들의 과거 이야기는 관객들에게 또 다른 울림을 선사할 것이다.

원귀이자 마흔 아홉 번째 귀인 수홍은 강림과 함께 자신의 죽음에 숨겨진 진실을 밝혀간다. 그는 재판 과정에서 예리한 통찰력으로 강림을 끊임없이 의심하고 그의 사연을 캐물으며 극에 긴장감을 더한다. 저승을 다스리는 염라대왕(이정재 분)은 특유의 카리스마로 시선을 압도한다. 이번 재판의 핵심이 될 중요한 키를 쥐고 있는 그가 마지막 재판의 증인으로 소환되며 클라이맥스를 장식할 예정이다.

한편 ‘신과함께-인과 연’은 오는 8월 1일 개봉한다.

김혜경 기자  kyung2877@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혜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