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유통
탄산음료 밀키스, 빙과류로 탄생했다롯데푸드, ‘밀키스바’, ‘밀키스 튜브’ 출시
밀키스 빙과제품 이미지 <사진제공=롯데푸드>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우유 탄산음료의 대명사 밀키스가 아이스크림으로 나왔다.

롯데푸드㈜(대표이사 이영호 )는 지난 4월 출시한 ‘밀키스바’에 이어 이번에 밀키스 튜브’를 출시한다고 18일 밝혔다.

밀키스바는 달콤시원한 밀키스를 아이스바로 만든 제품이다. 올해 4월 출시돼 달콤하면서도 깔끔한 맛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지난달은 150만개 이상의 판매량을 기록했다. 밀키스 캔 모양을 그대로 패키지에 넣어 밀키스 음료가 아이스크림 냉동고에 진열된 것 같은 재미를 줬다.

밀키스바가 인기를 얻으면서 이번에 밀키스 튜브도 추가로 출시했다. 쮸쮸바 형태라 더운 여름에 더 시원하게 즐길 수 있다. 부드러운 우유맛과 달콤시원한 청량감이 조화를 이룬다.

밀키스는 1989년 출시돼 누적매출 1조원을 넘어선 롯데칠성음료의 인기 브랜드다. 기존 탄산음료와 차별화된 우유를 넣어 부드러운 탄산음료로 어필하며 출시와 동시에 시장에서 주목 받았다.

롯데푸드 관계자는 “밀키스 빙과 2종은 우유 탄산 음료 밀키스의 맛을 그대로 재현한 제품”이라며 “우유의 부드러움과 빙과의 시원함을 동시에 느낄 수 있어 더운 날씨에 깔끔하게 즐길 수 있다”고 말했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한가위’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추분’
[포토] 고양시 스마트도시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대상 수상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