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금융·경제
신한금융, 중금리 신용대출 플랫폼 ‘스마트대출마당’출시금융권 최초...서민금융상품 포함, 신한금융그룹 최적 신용 대출 포트폴리오 제공
스마트대출마당 캡쳐 사진 <사진제공=신한금융그룹>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은 18일 금융권 최초로 그룹사가 통합해 고객에게 비대면 신용대출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마트대출마당’ 플랫폼을 출시했다.

‘스마트대출마당’은 대출이 필요한 고객이 단 한번의 접속으로 신한은행, 신한카드, 신한생명, 신한저축은행 등 신한금융그룹 4개 그룹사의 비대면 대출 상품들 중 한도, 금리 등을 조합해 고객별로 최적화된 상품패키지를 제공하는 플랫폼이다.

고객은 ‘스마트대출마당’을 통해 은행의 저금리 우량 신용대출부터 카드, 생명, 저축은행의 햇살론을 포함한 최적의 중금리 신용대출까지 신한금융그룹의 비대면 신용대출 상품을 한번에 추천 받을 수 있다.

기존에는 대출이 필요한 고객이 은행, 카드 등 본인이 거래하는 여러 금융회사에 일일이 문의해 필요한 대출 한도와 금리 등을 조회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 ‘스마트대출마당’에서는 휴대폰을 통해 본인인증 후 재직서류 등을 간편 방식으로 제출하면 4개 사에서 각각 제공해 줄 수 있는 대출 최고한도와 최저 금리 등 결과를 즉시 확인할 수 있다.

또한 그룹사별로 추천된 상품을 조합해 대출 신청이 가능하다. ‘스마트대출마당’ 에 탑재된 ‘자동 조합’ 기능을 활용하면 고객에게 가장 유리한 최적의 대출 포트폴리오를 추천 받을 수 있으며, 본인이 직접 대출상품을 조합할 수 있는 기능도 제공하고 있다.

예를 들어 대출신청금액을 4천만원으로 입력 후 ‘자동조합’을 선택하면, ‘스마트대출마당’ 에서 자동으로 최저금리를 제공하는 신한은행의 최대한도 2000만원을 시작으로 평균 금리가 가장 낮게 대출이 가능한 그룹사 순(카드 500만원, 생명 500만원, 저축은행 1000만원)으로 대출 포트폴리오를 제시해준다.

또한 ‘스마트대출마당’에 차주의 총부채 상환능력을 반영한 DSR(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개념을 그룹 차원에서 도입, 상환능력에 기반한 대출 심사가 가능하도록 했다.

그룹의 신용평가 역량을 집중한 그룹 통합 신용평가모형을 그룹사별 신용대출 심사전략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하면서, 개인신용대출의 안정적인 성장을 지원했다.

한편 신한금융그룹은 신한은행, 신한카드 등 그룹사 전체가 함께 참여하는 새로운 사회공헌 프로그램인 '희망사회 프로젝트'를 진행해 소외된 이웃, 저소득층에 대한 소득활동 지원과 중소기업의 성장을 지원하고 있다.

이번에 출시된 ‘스마트대출마당’은 1) 취약계층 경력단절여성 재기지원 및 초등돌봄 공동육아 나눔터 구축사업, 2) 저신용자 재기지원, 3) 위기가정 재기지원 사업에 이은 그룹 희망사회 프로젝트의 네 번째 사업이다.

이를 위해 신한금융은 그룹 차원에서 고객에게 필요한 최적의 대출 상품을 제공할 수 있는 플랫폼 체계를 구축하기로 하고, 작년 11월부터 지주, 은행, 카드, 생명, 저축은행이 공동으로 One-Stop 중금리 대출 플랫폼 TF를 진행해왔다.

신한금융그룹 관계자는 “‘스마트대출마당’은 포용적 금융의 한 축인 서민금융 지원을 위해 그룹의 역량을 집결한 새로운 대출 서비스의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향후에도 추천 상품을 지속적으로 추가하고, 편의성 개선 및 플랫폼 고도화를 통해 중금리 대출 시장의 안정적인 성장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제20회 환경일자리 박람회
환경법률센터, 제12차 ‘환경법제포럼’ 개최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