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사설
<사설> 스마트시티 시대 열리나블록체인 기반 빅데이터·AI 이용 교통문제 등 해결 기대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사업의 밑그림이 최근 발표됐다. 스마트시티는 도시공간에 정보통신 융합기술과 친환경기술 등을 적용해 행정·교통·물류·방범방재, 에너지·환경·물 관리 및 주거 복지 등 도시기능을 효율화하고 일자리를 창출하는 도시다.

이번 사업의 목표는 백지상태의 도시에 산업혁명 관련 신기술을 자유롭게 실증‧접목하고 창의적 비즈니스 모델이 구현되는 혁신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는 것이다. 이를 통해 미래 스마트시티 선도모델을 제시한다는 계획이다.

시범도시 두곳 중 하나인 274만㎡ 면적의 세종 5-1생활권 부지에는 공유 자동차 기반시설이 설치된다. 개인소유 차량 이용으로 인한 교통혼잡 문제 등을 해소하기 위해 공유 자동차 기반도시를 구현한다.

또한 2021년부터 입주할 1만5000가구, 약 3만 여명을 대상으로 개인정보 이용 동의를 받고 데이터 기반 도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개인정보 제공 입주민들에게는 100만 원 정도의 보상을 블록체인 기반 암호화폐가 배급된다.

219만㎡ 면적의 부산 에코델타시티에는 친환경 첨단 수변도시가 건설된다. 자연과 사람, 기술이 만나는 글로벌 혁신성장 도시를 목표로 혁신 산업생태계 도시, 친환경 물 특화 도시, 상상이 현실이 되는 도시 등 특화전략을 추진한다.

또한, 4차 산업혁명을 이끌 혁신산업 생태계 도시로 만들어 국내외 혁신 기업들을 입주시킬 계획이다. 두 도시 모두 시민들의 자발적 데이터 제공을 기반으로 빅데이터, 인공지능, 5G 네트워크를 연계한다는 부분이 눈에 띤다.

데이터 교류의 안전성과 비용 효율성을 확보하기 위해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하고, ‘시티 코인’도 발행할 계획이다. 정부는 오는 2021년 입주를 목표로 내년 7월부터 1조7000억이 투입되는 부지 조성공사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건설에 들어간다.

그런데 기존 도시와는 전혀 다른 철학과 기술을 바탕으로 만들겠다는 스마트시티 시범도시들이 성공하려면 정부의 파격적인 지원이 필수다.

정부가 '스마트도시법' 개정안의 연내 국회통과를 추진하고 기업과 지방자치단체 의견수렴을 통해 제도를 개선하겠다고 밝힌 것도 그런 맥락에서다. 현행 법상 불가능한 기술과 서비스를 임시로 허가하는 규제 샌드박스(sand box)도 도입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시범사업이 앞으로 대한민국의 미래도시에 미칠 영향은 적지 않을 것이다. 스마트시티는 에너지 절감, 자원고갈 대응, 환경오염 저감, 기후변화 대응이 가능한 도시가 돼야 한다.

도시구성원들이 함께 참여해 행복하고 편리하며 지속가능한 도시가 되길 기대한다.

편집국  iskimbest@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고양시 스마트도시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대상 수상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제4회 담수생물 다양성과 활용 국제심포지엄
기상청-행안부, 지진안전캠페인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