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충청권
공주시, 폭염 속 안전한 여름나기 총력!폭염 취약계층 중점관리 및 무더위쉼터 지정 운영

[공주=환경일보] 박병익 기자 = 공주시(시장 김정섭)가 최근 무더운 찜통더위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폭염으로 인한 인명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발 벗고 나섰다.

시는 오는 9월까지 여름철 폭염대책 특별기간으로 정하고 상황관리반과 건강관리지원반으로 구성된 T/F팀을 편성, 폭염대책 실무자 회의를 실시하는 등 폭염피해 예방을 위해 총력을 다 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독거노인 등 폭염에 취약한 노약자를 보호하기 위해 건강보건전문인력과 노인돌보미, 자율방재단 등으로 구성된 재난도우미 1250여명을 활용, 건강상태 확인, 안부전화, 폭염 시 행동요령 전파 등에 주력하고 있다.

아울러, 실시간으로 폭염 상황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는 한편 폭염에 대비한 행동요령 등을 홍보, 인명 및 재산피해를 예방하는데 집중하고 있으며, 온열질환자에 대한 폭염피해 표본 감시체계를 강화하고 있다.

또한, 주민들이 모여 폭염을 피할 수 있는 휴식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마을회관이나 경로당, 주민자치센터, 보건지소 및 보건진료소 등 관내 368개소를 무더위쉼터로 지정하고 냉방비를 추가 지원하는 등 주민 편의제공에도 노력하고 있다.

이와 함께, 농업기술센터에서는 농업인의 온열질환, 농작물, 가축 등의 피해를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농업재해대책상황실을 운영하고 있다.

한편, 김정섭 시장을 비롯한 간부공무원들은 대규모 사업장이나 마을회관, 경로당, 다중이용시설, 축산농가 등을 방문, 폭염으로 인한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폭염 행동요령을 준수할 것을 당부하는 등 현장지도에도 열을 올리고 있다.

박병익 기자  bypap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병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