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충청권
금강환경청, 대청호 녹조발생 대응 총력오염원 관리, 정수처리 강화 등 관계기관 합동 녹조대응 체계 구축

[대전=환경일보] 김현창 기자 = 금강유역환경청(청장 김동진, 이하 ‘금강청’)은 대청호 조류경보제 운영지점의 금주(7.16 채수) 유해남조류 세포수(단위: cells/mL)는 문의수역 866, 추동수역 178, 회남수역 322cells/mL로 조류경보제 발령기준(유해 남조류세포수 연속 2회 초과 시 발령: 관심단계 1000 → 경계단계 1만 → 대발생 100만cells/mL) 미만이라고 밝혔다.

대청호의 조류경보제는 문의, 추동, 회남 3개 수역을 대상으로 운영하고 있으며 2018년도에는 현재(7월19일)까지 조류경보가 발령되지 않았다.

한편, 금강청에서는 폭염에 따른 녹조발생 취약 시기가 다가옴에 따라 금주 7월16일에서 18일까지 대청호 녹조 발생 현장점검을 실시했다.

추소리(7월18일 현재)
문의 수역(7월16일 현재)

대청호 주요 지류인 소옥천 유역 추소리 일부 정체수역은 6월부터 7월 초까지의 강수에 의해 쓸려 내려온 초본류 등이 녹조와 뒤섞여 있었고, 취수탑이 있는 추동수역과 문의수역에는 초본류 등 부유물질 거의 없었고 유관상으로 ‘양호’한 상태였다.

소옥천유역 추소리 구간의 초본류 등 부유물과 정체구간의 녹조는 수면을 관리하는 k-water 대청지사와 함께 부유물제거선 등을 이용해 수거를 실시했다.

또한, 금강청에서는 녹조발생 대응에 총력을 기울이기 위해 지난 5월부터 충청북도, 충청남도, 대전광역시, K-water 등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2018년 금강수계 조류관리 대응계획을 수립·시행 중에 있다.

녹조대응 체계 구축 및 총괄 관리·대응을 위해 ‘녹조대응 컨트롤 타워’를 구축하고 ‘조류관리 상황실’을 운영하고 있으며, 먹는물 안전을 위해 녹조 발생 시 선택적 취수로 녹조가 없는 심층(표층 15~20m 아래)에서 취수, 상시적인 정수처리(응집‧침전, 염소 소독 등)에 더해 분말활성탄, 여과보조제 등 추가 처리를 실시하고, 녹조유발 오염물질 유입 저감을 위해 ‘축산분뇨 관리강화’, ‘장마철 이전 오염원 특별점검’, ‘호소 내 대책 강화’, ‘하수도 분야 인프라 확충’ 등의 오염물질 유입저감 대책을 시행하고 있다.

김동진 금강유역환경청장은 “대청호 녹조발생 저감을 위해 관계기관이 협력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이번 여름에는 폭염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녹조대응을 위해 관계기관뿐만 아니라 지역주민, 시민단체, 배출시설 관리자 모두의 힘을 모아주시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김현창 기자  hckim1158@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제4회 담수생물 다양성과 활용 국제심포지엄
기상청-행안부, 지진안전캠페인 개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도시적 실천' KEI 환경포럼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