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연예
이승과 저승 오가는 판타지 '신과함께-인과 연', 관전 포인트 공개 '눈길'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이승과 저승을 오가는 판타지를 보여줄 '신과함께-인과 연'이 관객들과 만남을 앞두고 있다. 이런 가운데 영화를 보기 전 미리 알아두면 좋을 관전 포인트를 공개해 눈길을 끈다.

'신과함께-인과 연'은 환생이 약속된 마지막 49번째 재판을 앞둔 저승 삼차사가 그들의 천 년 전 과거를 기억하는 성주신을 만나 이승과 저승, 과거를 넘나들며 잃어버린 비밀의 연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먼저 '신과함께-죄와 벌'에서 그랬듯 인간은 사후 49일 동안 지옥에서 일곱 개의 지옥 재판을 거쳐야 한다. 1부에서는 귀인이었던 자홍마저도 매 재판마다 예상치 못했던 죄명이 드러나며 관객들을 놀라게 했었다. 1부의 엔딩에서 강림은 원귀인 수홍의 재판을 시사한 바 있다.

애초에 불가능한 원귀의 재판, 저승에서 가장 유능한 변호사로 꼽히는 강림에게도 어려운 여정이 될 수밖에 없다. 공개된 예고편에서 강림은 천륜지옥의 재판장이자 저승을 관장하는 염라대왕을 증인으로 소환하며 관객들의 궁금증을 한껏 상승시켜놓았다.

'신과함께-인과 연'에서 억울한 죽음을 당한 수홍은 어떤 재판을 받을지, 이번에는 어떤 지옥이 비중 있게 등장할지, 어느 대왕이 가장 어려운 선택의 기로에 놓일지를 따라가는 것 또한 놓칠 수 없는 관전 포인트이다.

여기에 '신과함께-인과 연'은 1부와는 또 다른 매력의 삼차사를 만날 수 있다. 과거 고려 장군이었던 강림의 새로운 모습과 고려 시대 최고의 무사로 등장하는 해원맥, 천 년 전에도 변함없이 순수한 모습을 보여주는 덕춘까지. 예상치 못했던 그들의 얽히고 설킨 과거가 한시도 눈을 뗄 수 없게 한다.

1부에서 원귀가 되어 강림을 한껏 힘들게 했던 수홍은 저승에서도 역시 만만치 않은 망자였다. 사사건건 강림에게 의견을 개진하고, 강림의 과거를 묻고, 강림의 의도를 따져 묻는다. 베테랑 변호사 강림마저도 탄식을 내뱉게 만드는 수홍의 어디로 튈지 모르는 매력이 관객들에게 신선한 재미를 선사할 것이다.

2부에서 새로 등장하는 캐릭터인 성주신은 천 년 전 삼차사를 저승으로 데려온 장본인이며 현재는 사람들을 지키는 가택신이다. 저승 차사들 앞에서는 막강한 힘을 발휘하지만, 인간들 앞에서는 맥이 빠질 정도로 연약한 반전 모습을 보여주며 이승의 재미를 확실히 보장한다.

또 1부에 이어 '신과함께-인과 연'에서도 압도적인 비주얼을 어김없이 보여준다. 지은 죄에 따라 지옥의 풍경이 달라진다는 영화의 기본 설정에 맞춰, 수홍은 형 자홍과는 다른 지옥 여정을 이어가며 새로운 지옥을 관객들에게 선보인다.

2부에서는 저승뿐만 아니라 삼차사의 천 년 전 과거도 기대 포인트가 된다. 천 년 전 과거의 모습은 1부에선 볼 수 없던 새로운 무대이며 이번 영화에서 가장 중심이 되는 배경 중 하나다. 천 년 전 인간이었던 삼차사가 어떤 모습으로 등장할지 영화를 기다리는 관객에게 큰 기대감을 주고 있다.

'신과함께' 시리즈 2부는 저승 삼차사가 천 년 전 과거의 숨은 비밀을 찾아가는 전개가 큰 축을 이룬다. 차사 중 유일하게 자신의 과거를 기억하는 강림은 마흔 아홉 번째 귀인이 된 수홍의 억울한 죽음을 밝히려 재판을 강행하고, 그 여정 속에서 잊고 싶던 천 년 전 기억을 다시 상기하게 된다.

해원맥과 덕춘은 이승에서 성주신을 만나면서 자신들의 잃어버린 과거의 비밀을 듣게 된다. 천 년 전부터 이어진 인과 연, 그 안에 담긴 신들의 숨은 이야기가 서로 다른 공간과 시간에서 다양한 사건과 얽히며 자연스럽게 하나의 이야기로 귀결된다.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신들의 천 년 전 과거가 관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것이다.

이처럼 관전 포인트도 남다른 '신과함께-인과 연'은 오는 8월 1일 전국 극장가에서 만날 수 있다.


최지호 기자  kyung2877@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환경법률센터, 제12차 ‘환경법제포럼’ 개최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