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보건·식품
온열질환자 폭증···1주일새 556명 발생질병관리본부 "노인, 만성질환자, 어린이 등 각별한 주의 필요"
온열질환자 발견 시 대처법 안내 포스터 <사진제공=질병관리본부>

[환경일보] 강재원 기자 =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가 ‘온열질환 응급실감시체계’를 운영한 결과, 올해 발생한 온열질환자는 1043명으로 전년 동기간 대비 61%(397명) 증가했다고 23일 밝혔다.

온열질환감시체계란 전국 519개 응급실 온열질환 환자 보고 표본감시체계를 말한다. 온열질환은 열로 인해 발생하는 급성질환으로 뜨거운 환경에 장시간 노출 시 두통, 어지러움, 근육경련, 피로감, 의식저하 현상이 발생한다.

주별 발생현황 <자료제공=질병관리본부>

7월15~21일 동안 온열질환자가 556명이 급증세를 보이고 있으며, 올해 온열질환 사망자 10명 중 7명이 지난 한 주간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발생장소별 발생현황 <자료제공=질병관리본부>

온열질환 종류로는 열탈진(52.3%), 열사병(25.1%), 열경련(11.8%), 열실신(7.5%) 순으로 많이 발생했으며, 발생 장소로는 야외작업(292명)과 논‧밭일(162명)에서 가장 많은 환자가 나타났고(43.5%), 야외 활동(420명, 40.3%), 실내(169명, 16.2%) 순으로 많았다.

발생시간‧장소별 발생현황 <자료제공=질병관리본부>

발생 시간대를 보면, 온열질환자 가운데 절반인 541건이 12~17시 사이에 발생했으며, 17~18시에도 101건이 발생했다.

지역별로는 경남(165명), 경기(125명), 경북(116명) 순으로 많았다. 전년 대비 큰 폭으로 증가한 곳은 경남, 경북, 울산이다.

성별, 연령별 발생현황 <자료제공=질병관리본부>

성별로는 남성이 78.4%(818명)로 여성보다 많이 발생했으며, 연령으로는 50대가 21.8%(227명)로 가장 많았고, 65세 이상이 전체 28.4%(296명)로 뒤를 이었다.

질병관리본부는 한동안 폭염이 지속될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온열질환발생에 지속적인 주의를 당부했다. 폭염 시에는 일반적으로 외출을 자제하는 것이 좋으나, 실내 냉방기기 사용이 어려운 경우 등에는 전국 지자체에서 운영하는‘무더위 쉼터’(전국 약 4만5000여 개소)를 적극 활용할 것을 권고했다.

강재원 기자  Re1@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