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경제 핫이슈
"시대를 선구한 진보정치의 상징"...문희상 국회의장, 빈소 찾아 추모
사진=MBC 뉴스 방송화면

문희상 국회의장이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를 추모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23일 노회찬 빈소를 찾았다.

문 의장은 이날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에 마련된 고인의 빈소를 조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루 말할 수 없는 슬픔을 느낀다. 엄청난 충격”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노 의원은 항상 시대를 선구했고 진보정치의 상징이었다. 정치의 본질이 망가진 자, 없는 자, 슬픈 자, 억압받는 자에 서야 된다고 생각했던 정의로운 사람이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그는 “노 의원은 우리 모두 기억 속에 사라지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23일 오전 자택에서 투신했다.


이정환 기자  jhl@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꽃무릇’으로 물든 함양 천년의 숲
[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질병관리청 찾아
[포토] 제23차 전력포럼 열려
[포토] 산림청 추석 연휴 대비 국립하늘숲추모원 방역 점검
제1회 ‘수소경제와 한국의 수소기술’ 심포지움 열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