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유통
오리온, ‘아이셔’ 브랜드 라인업 확장‘아이셔 츄잉캔디’ 리뉴얼 및 신제품 ‘아이셔 하드캔디’ 출시
오리온 ‘아이셔’ 이미지 <사진제공=오리온>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오리온은 기존 '아이셔 츄잉캔디'의 리뉴얼 및 신제품 ‘아이셔 하드캔디’ 출시를 통해 아이셔 브랜드 라인업을 확장한다고 24일 밝혔다.

1988년 첫 선을 보인 아이셔 츄잉캔디는 맛에 재미를 더한 과자로 어린이들과 중•고등학생들로부터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이번 리뉴얼을 통해 기존 사과맛을 더욱 상큼한 청사과맛으로 업그레이드 하고 딸기맛을 추가해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혔다. 제품 한 케이스로 비타민C 1일 영양성분 기준치 100%를 충족시킬 수 있다.

새롭게 선보이는 아이셔 하드캔디는 입안에서 천천히 굴려먹는 재미를 살린 제품. 달콤한 과일맛 캔디의 겉과 속에 사우어 파우더(Sour Powder)가 들어있는 3층 구조로 신맛, 단맛, 신맛으로 이어지는 2번의 짜릿함을 경험할 수 있다. 레몬과 복숭아 2가지 맛이 한 봉지에 들어 있어 취향에 맞게 골라 먹을 수 있다.

오리온이 지난 5월 선보인 아이셔 껌은 ‘복불복’의 재미 요소가 소비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사과, 청포도, 레몬 3가지 맛 중에 모양은 같지만 신맛이 2배 더 강한 ‘슈퍼 레몬맛’이 숨겨져 있어 여럿이 함께 즐기는 게임으로 활용할 수 있다.

또한 졸음 방지 껌으로도 입소문을 타며 시험기간이나 야근, 운전 중 유용한 아이템으로 각광받고 있다.

오리온 관계자는 “올해 출시 30주년을 맞이한 아이셔가 라인업 확장을 통해 제 2의 전성기를 맞이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소비자의 다양한 취향을 고려한 개성 있는 제품들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한가위’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추분’
[포토] 고양시 스마트도시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대상 수상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