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경제 핫이슈
낸시랭 남편 사기로 또 피소...편취 보다 더 괘씸한 '5000억 원대 사업 재력가'로 속여
사진=낸시랭 인스타그램

팝 아티스트 낸시랭의 남편 전준주이 또 피소 됐다.

26일 SBS funE 단독 보도에 따르면, 사업가 A씨는 전준주가 지난해 3월 사업자금으로 급하게 일주일만 쓰겠다며 3000만원을 빌려간 뒤 1년이 지나도록 돈을 갚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A씨는 서울 수서경찰서에 전준주를 상대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뿐만 아니라 이 과정에서 전준주는 자신을 전 낙원 파라다이스 회장 아들이자, 5000억 원대 소유 도자기로 아트펀드 사업을 하는 재력가라고 소개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전준주는 이 사건 외에도 횡령 및 사기, 도자기 횡령 등 여러 건의 재판이 걸려있다.

한편 전준주는 낸시랭과 지난해 12월 27일 결혼을 발표했다.


이정환 기자  jhl@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제23차 전력포럼 열려
[포토] 산림청 추석 연휴 대비 국립하늘숲추모원 방역 점검
제1회 ‘수소경제와 한국의 수소기술’ 심포지움 열려
수도권매립지 노조, 코로나19 성금 기부
[포토] 조명래 환경부 장관 ‘그린뉴딜 분과반’ 제2차 회의 주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