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경제 핫이슈
병원, 영아 학대 신고...숨진 17개월 여아에 곳곳 멍자국 발견

병원이 영아 학대 의심 흔적이 발견되어 경찰에 신고했다.

26일 경북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25일 경북 구미 지역의 한 아동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상태가 나빠져 대구에 있는 한 대학병원으로 이송된 A양(2)이 옮겨진 지 2시간여 만인 이날 오후 10시쯤 숨졌다.

병원 관계자는 숨진 A양의 이마 등에서 멍자국이 발견되자, “아동학대가 의심된다”면서 112에 신고했다. 하지만 20대 초·중반인 숨진 영아의 부모는 경찰 조사에서 아동학대 의혹을 강하게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오는 27일 부검을 의뢰할 예정이다.


이정환 기자  jhl@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통합물관리 시대, 무엇이 달라졌나
울릉도에 79㎝의 눈 쌓여
[포토] 눈 덮인 함양 개평한옥마을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2020년 산림행정 및 정책 공동포럼 참석
[포토] ‘국가기술혁신체계 2020s 대토론회’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