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연예
'목격자' 곽시양, '추격자' 하정우-'악마를 보았다' 최민식 잇는 역대급 사이코패스 변신

영화 '목격자'를 통해 역대급 사이코패스 연기를 펼칠 곽시양이 앞서 영화 '추격자'의 하정우, '악마를 보았다'의 최민식과 소름 돋는 평행이론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목격자'는 아파트 한복판에서 벌어진 살인을 목격한 순간, 범인의 다음 타겟이 되어버린 ‘목격자’와 범인 사이의 충격적 추격 스릴러.

하정우는 '추격자'에서 희대의 연쇄 살인마 유영철을 모티프로 한 지영민 역을 맡았다. 그는 순진한 듯한 표정 뒤에 숨겨진 섬뜩한 광기와 소름 돋는 눈빛 연기로 희대의 살인마를 완벽히 소화하며 스릴러 악역의 새 지평을 열었다. 또한 '악마를 보았다'에서 악마 같은 살인마 장경철 역을 맡은 최민식은 종잡을 수 없는 광기를 발산하는 사이코패스 연쇄 살인마 캐릭터를 선보이며 평단의 극찬을 받았다.이 배우들 모두 각 영화를 통해 지금껏 본 적 없던 악역 캐릭터를 보여주며 본인의 필모그래피에 한 획을 그었다.

그리고 오는 8월 15일 '목격자'의 곽시양 역시 이들과 마찬가지로 그동안 자신이 보여줬던 캐릭터들과 180도 다른 역대급 악역 캐릭터로 관객을 찾아온다. 곽시양은 수백 여 가구가 살고 있는 아파트 한복판에서 사람을 죽일 정도로 과감하고 잔인한 살인자 태호가 거대한 아파트 숲 사이에서도 존재감을 발휘할 수 있도록 체중을 13kg 증량하는 열정을 보였다. 또한, 그는 “무자비하고, 치밀한 태호 역을 완성하기 위해 경찰에게 잡히지 않도록 체력 관리를 게을리하지 않았던 연쇄 살인마 정남규를 참고했다.”는 비하인드를 밝히며 실제 범죄자를 연구하는 치밀한 캐릭터 분석을 통해 완성한 악역의 탄생을 알려 관객들의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대한민국을 넘어 국외에서도 스릴러 장르의 대표 작품으로 손꼽히는 '추격자'와 '악마를 보았다'는 처음부터 범인의 정체를 밝히고 끝까지 한시도 쉬지 않고 달려나가는 스피디한 전개로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이는 범인을 연기한 배우의 카리스마 있는 연기와 존재감이 스크린을 장악해야 완성할 수 있는 부분이다. 곽시양 역시 '목격자' 속 태호의 정체를 영화 시작과 동시에 공개해 극악무도한 범인의 행보를 따라가며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 올린다. 주인공이 범인의 정체를 밝혀야 하는 기존 스릴러 장르의 문법을 파괴하는 파격적인 전개로 올 여름 극장가에서 곽시양을 목격한 관객들은 간담이 서늘해지는 스릴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추격자'의 하정우와 '악마를 보았다'의 최민식이 빛날 수 있었던 이유는 각각의 작품 속에서이들과 팽팽한 연기 대결을 펼친 김윤석과 이병헌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목격자' 속에는 곽시양과 이성민의 스릴 케미가 단연 돋보일 예정이다. 자타공인 믿고 보는 배우 이성민과 대세 배우 곽시양의 만남은 벌써부터 많은 이들의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성민은 실제로 촬영 현장에서 곽시양을 보고 마치 범인을 마주한 것처럼 몸이 얼어버린 듯 움직일 수 없었다는 비하인드 스토리를 이야기하며 이들이 얼마나 리얼하게 연기했는지를 예상케 한다.

최지호 기자  kyung2877@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환경법률센터, 제12차 ‘환경법제포럼’ 개최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