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문화·Book
선조의 지혜와 전통문화유산, 현장서 피부로 느껴요롯데월드 민속박물관, 국가중요무형문화재 제 112호 주철장 원광식 특별전 개최
국가중요무형문화재 전시-'전통 예술이 되다_범종' 현장 사진 <사진제공=롯데월드>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롯데월드 민속박물관이 지난 27일 '국가무형문화재 초청 특별전시 Ⅲ - 전통, 예술이 되다_범종' 특별전을 개최했다. 이번 전시회는 9월30일까지 66일간 진행된다.

전시회에서는 국가중요무형문화재 제112호 주철장 원광식 명장의 작품과 인생을 돌아보며 선조의 지혜와 전통을 이어온 장인의 예술세계를 조명하는 한편 다양한 범종 작품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국내 최고 범종 제작자 원광식 선생은 한국 전통 주종기술의 복원과 전승에 헌신한 공로를 인정받아 2001년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됐다. 주철장은 녹인 쇳물을 일정한 틀에 굳혀 각종 기물을 만드는 기술을 지닌 장인을 뜻한다.

이번 특별전은 범산 원광식 주철장이 오랜 기간을 들여 복원하거나 복제한 통일신라시대부터 조선시대까지의 범종 9점과 인물기념종, 도자기종, 종교종, 탁상종 등 원광식 선생이 수집한 세계 각국의 종 85점도 함께 전시한다.

불교문화와 더불어 발전한 우리나라의 주조기술은 금속 공예의 주요한 기술로 범종 제작이 주를 이룬다. 한국의 범종 제작 기술은 세계에서 가장 우수하고, 그 중심에는 전통의 숨결이 깃든 범종 제작에 평생을 바치며 외길인생을 걸어온 원광식 선생이 있다.

수덕사, 상원사, 해인사, 범어사, 낙산사, 수산사, 월정사 등 현재 우리나라 사찰에 있는 많은 범종이 원광식 선생의 손을 거쳤고, 종로의 보신각종도 선생의 작품이다. 이러한 이유로 롯데월드 민속박물관에서 시대를 망라한 선생의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이번 전시가 더욱 특별한 의미로 다가온다.

또한 범종을 만드는 제작도구를 함께 전시하고, 영상을 통해 전통적인 범종 제작 방식인 밀랍 주조 기법에 대한 자세한 설명도 곁들여 전시에 대한 이해를 돕는다.

이외에 다채로운 체험 및 교육 프로그램을 준비해 더욱 풍성한 전시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시기간 동안 매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5시까지 조선시대 종을 직접 타종해볼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아울러 범종에 조각돼 있는 문양을 탁본해보는 프로그램도 상시 운영한다. 처마 끝에 다는 작은 종인 ‘풍경’을 만들어보는 체험교육도 마련돼 전통문화를 직접 경험해 볼 수 있다.

박동기 롯데월드 대표는 “한국 범종의 우수성과 아름다움을 계승하기 위해 노력해 온 원광식 선생의 특별전을 롯데월드 민속박물관에서 개최할 수 있어서 너무 기쁘다”며 “이번 전시를 통해 많은 사람들이 선조의 우수한 예술성과 과학기술이 배어 있는 소중한 문화유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롯데월드 민속박물관은 선사시대부터 일제강점기까지 고고, 역사, 민속 유물뿐만 아니라 사실적인 유적모형과 조상들의 생활모습을 재현해 지난 5000년의 역사를 한 공간에 담아냈다.

우리 조상들의 역사와 문화가 고스란히 반영돼 시간 여행을 하며 한국 역사를 쉽고 재미있게 이해할 수 있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환경법률센터, 제12차 ‘환경법제포럼’ 개최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