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연예
‘공작’, 개성 강한 캐릭터들의 열전…한 눈에 보는 인물 관계도
사진=CJ엔터테인먼트

영화 ‘공작’이 남과 북 간의 팽팽한 긴장감을 담은 인물 관계도를 공개했다.

‘공작’은 1990년대 중반, ‘흑금성’이라는 암호명으로 북핵의 실체를 파헤치던 안기부 스파이가 남북 고위층 사이의 은밀한 거래를 감지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첩보극. 한국형 첩보영화의 탄생을 알리며, 예비 관객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공작’이 인물 관계도를 공개했다.

공개된 관계도는 마치 첩보원의 보고서를 보듯, 각 인물들 간의 관계를 한 눈에 볼 수 있으며 북으로 간 스파이, 암호명 흑금성이자 ‘박석영’(황정민)을 중심으로 각 인물들 간의 관계가 그려진다.

북핵의 실상을 파헤치기 위해 안기부에 스카우트된 박석영. 그는 남한 안기부 해외실장 ‘최학성’(조진웅)의 치밀한 지시에 따라 움직이며, 암호명 흑금성으로 본격적인 첩보원의 길을 걷게 된다. 육군 정보사 소령이라는 자신의 신분마저 완벽하게 망가트린 채 대북 사업가로 위장한 ‘흑금성’은 북의 고위층으로 잠입하기 위한 공작을 시작한다. 북으로 향한 ‘흑금성’은 북의 외화벌이를 책임지는 북경 주재 대외경제위 처장 ‘리명운’(이성민)을 만나게 되고, 사업을 목적으로 견제와 신뢰를 쌓아가기 시작한다.

하지만, 북의 고위층으로 접근하는 과정은 순탄치 않다. 자신을 경계하고 의심을 거두지 않는 북의 국가안전보위부 과장 ‘정무택’(주지훈) 때문. ‘정무택’은 시종일관 ‘흑금성’을 주시하고, 끊임없이 테스트하며 둘 사이의 미묘한 긴장감을 불러일으킨다. 여기에 대외경제위 부장 ‘김명수’(김홍파), 국가안전보위부 요원 ‘홍설’(정소리)까지, 박석영은 한시도 긴장을 놓을 수 없는 외롭고 고독한 첩보를 이어간다.

이에 ‘흑금성’은 광고 사업을 하는 아세아커뮤니케이션 ‘한창주’(박성웅)와 손을 잡으며 완벽한 대북사업을 위장, 북의 중심부로 들어가기 위한 계획을 시작한다. 탄탄한 스토리와 각기 다른 개성을 지닌 인물들의 열전으로 재미를 더하며, 한국형 첩보영화의 탄생을 알린 ‘공작’의 인물 관계도는 영화에 대한 궁금증을 더욱 높여내고 있다.

윤종빈 감독과 장르를 넘나들며 다양한 변신을 보여주고 있는 황정민, 이성민, 조진웅, 주지훈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공작’은 오는 8월 8일 개봉해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최지호 기자  kyung2877@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고양시 스마트도시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대상 수상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제4회 담수생물 다양성과 활용 국제심포지엄
기상청-행안부, 지진안전캠페인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