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산업·기술
LG화학, 한국 화학기업 최초 ‘글로벌 TOP10’ 진입LG화학(10위, ↑2), 롯데케미칼(22위, ↑2), SK이노베이션(38위, ↑6), 한화케미칼(49위, ↓6) 등 한국 기업 4곳 포진
여수 NCC공장 전경 <사진제공=LG화학>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LG화학이 매출과 영업이익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글로벌 화학기업 순위에서 국내 기업 최초로 10위를 기록해 글로벌 TOP10에 진입했다.

이와 관련, 미국화학학회 ACS(American Chemical Society)가 발행하는 전문잡지 C&EN(Chemical & Engineering News)이 최근 매출과 영업이익 규모 및 증감률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발표한 '2017 Global TOP 50'에 따르면 LG화학은 지난해 보다 두 계단 상승한 10위를 기록했다. 이는 아시아 기업 중 중국의 시노펙(3위)과 대만의 포모사 플라스틱(6위), 일본의 미쓰비시 케미칼(9위)에 이어 4위에 해당하는 순위다.

C&EN은 LG화학에 대해 “배터리 사업 등이 성장세로 R&D 인력을 2020년 까지 800명을 늘린 6300명 수준으로 대규모로 확대 중이며, 재료∙바이오 등 신사업을 포함한 모든 사업 영역에서 세계 석학을 대상으로 ‘이노베이션 콘테스트 개최’하여 $15만달러 가량의 상금을 지급하는 등 새로운 영역 확대에 적극 나서고 있으며, 中 화유코발트와 조인트 벤쳐 설립을 통해 전기차 배터리용 양극재 수급을 확보하며 투자도 활발히 진행한다"고 분석했다.

한편 ‘Global Top 50’에는 LG화학을 비롯해 롯데케미칼(22위), SK이노베이션(38위), 한화케미칼(49위) 등 국내 석유화학 기업들도 다수 포진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롯데케미칼은 지난해보다 2계단 상승하며 22위를 기록했다. C&EN은 롯데케미칼에 대해 웨스트레이크케미칼과 30억달러의 에틸렌 규모의 조인트 벤쳐를 설립하며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SK이노베이션도 6단계 상승했으나 한화케미칼은 49위를 기록하며 6단계 하락했다.

한편 글로벌 석유화학 업체 순위 1위는 독일 바스프가 차지했으며, 2에서 5위는 각각 다우듀폰(미국), 시노펙(중국), 사빅(사우디아라비아), 이네오스(영국)이 차지했다.

C&EN은 견조한 경제성장과 고유가 기조 속에 글로벌 석유화학 기업들의 매출이 턴어라운드하고 영업이익이 확대됐다고 분석했다.

글로벌 상위 50개 업체의 전체 화학분야 매출은 8510억 달러로 2016년대비 12.2% 증가한 수치다. 영업이익은 글로벌 상위 50개 중 실적을 공개한 48개 회사 기준으로 총 1086억 달러로 작년 대비 14.4% 증가했다. 작년 한해 동안 적자를 기록한 회사는 단 한 곳도 없었다.

2018년 또한 순항을 예상했으나 미중 무역 분쟁 등으로 화학 제품에 관세 등이 부가될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