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통일·국방
국민 83.5% "남북통일 가능할 것"문체부, '남북관계에 대한 인식 여론조사' 결과 발표
남북관계에 대한 인식 여론조사 인포그래픽 <사진제공=문화체육관광부>

[환경일보] 강재원 기자 = 국민 가운데 83.5%가 장기적(79.6%) 혹은 이른 시일 내(3.9%)에 남북통일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64.6%는 통일로 인한 이익이 클 것이라 응답해, 상당수 국민이 통일에 긍정적인 인식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는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리서치에 의뢰한 ‘남북관계에 대한 인식 여론조사’ 결과를 31일 발표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국민들의 남북관계에 대한 인식변화를 분석해 정책 수립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진행됐다.

북한은 ‘위협 대상’인 동시에 ‘협력 대상’

조사결과, 북한 주민을 한민족으로 인식하는지에 대해 국민 83.6%가 ‘그렇다’고 응답했다.‘그렇지 않다’고 밝힌 국민은 16.4%였다.

또한 북한을 ▷우리 안전을 위협하는 대상(78.4%) ▷우리가 경계해야 할 대상(70.2%)이라고 인식한 응답과 ▷우리가 힘을 합쳐 협력해야 할 대상(77.6%) ▷궁극적으로 통일의 대상(76.3%)이라고 보고 있는 응답이 유사한 수준으로 나타나, 북한을 향한 상충된 인식이 공존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반도 평화 위해 남북 간 협력, 북한 비핵화 조치해야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가장 중요한 협력에 대해서는 남북 간 협력(70.9%)이 한미 간 협력(17.6%), 북미 간 협력(8.8%)보다 높게 나타났다.

최우선적으로 추진해야 하는 대북정책으로는 ▷북한의 비핵화 조치(63.8%)를 꼽은 응답자가 가장 많았다. 이어서 ▷평화협정 체결(38.0%) ▷남북 간 경제협력(31.6%) ▷북한의 개혁/개방(27.0%) ▷남북 간 이산가족 상봉(24.5%)이 뒤를 이었다.

현재·미래 안보 상황 `긍정 평가’ 우세

평소 안보 문제에 관심을 갖고 있었는지에 대한 질문에서는 ‘그렇다’고 응답한 국민 88.0%로 나타났다. 문체부는 남북·북미 정상회담 국면을 거치며 높아진 관심도가 반영된 것이라 평가했다.

안보상황을 ‘안정적’이라고 보는 의견은 52.9%로, ‘불안정하다’(47.1%)는 견해보다 다소 높았다.

내년도 안보상황에 대해서는 ‘개선될 것’이라는 응답이 84.2%로, 대다수 국민이 한반도 안보 상황을 긍정적으로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 정부 외교·안보 정책을 ‘잘하고 있다’고 평가한 국민은 75.1%였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여론조사는 남북관계가 크게 변화하는 현 상황에 대한 국민들의 인식과 요구를 파악하기 위해 실시했다”며 “조사 결과가 대북 정책 기초자료로 활용될 수 있도록 관련 부처와 공유하고, 올해 안에 두 차례 조사를 추가로 실시해 국민 여론을 지속적으로 파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여론조사는 6월29일부터 7월6일까지 전국 만 19세 이상 국민 1521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조사 방법은 컴퓨터를 이용한 웹 조사(CAWI: Computer Assisted Web Interview)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2.5%포인트이다. 자세한 내용은 정책브리핑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강재원 기자  Re1@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고양시 스마트도시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대상 수상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제4회 담수생물 다양성과 활용 국제심포지엄
기상청-행안부, 지진안전캠페인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