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연예
'공작', 이성민의 무거운 존재감…높아진 영화의 품격
사진=CJ엔터테인먼트

맛깔나는 북한 사투리부터 안경 너머 눈빛만으로 관객을 압도하는 카리스마까지. 배우 이성민이 또 한 번 스크린을 장악했다.

'공작’은 1990년대 중반, ‘흑금성’이라는 암호명으로 북핵의 실체를 파헤치던 안기부 스파이가 남북 고위층 사이의 은밀한 거래를 감지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첩보극.

드라마 '골든타임', '미생' 그리고 영화 '군도: 민란의 시대', '보안관' 등을 통해 '천의 얼굴'을 입증한 그가 '공작'에서는 흑곰성의 카운터파트인 북의 최고위층 인사를 연기한다. 냉철한 판단력과 리더십을 겸비한 채 무엇이 조국을 위한 길인지 깊이 고민하는 인물 리명운으로 분한 것.

이성민이 연기한 리명운은 모든 것을 두루 갖춘 엘리트로 북의 외화벌이를 책임지고 있는 대외경제위 처장이다. 냉철한 판단력과 리더십을 겸비한 채 무엇이 조국을 위한 길인지 깊이 고민하는 인물.

흑금성(황정민)이 북의 고위급 내부로 침투하기 위해선 반드시 거쳐야 할 관문인 리명운. 남한의 그 누구도 만날 수 없었던 리명운을 만나 신뢰를 확보해야하는 임무를 맡은 그는 서서히 접근하지만 리명운은 감정을 잘 드러내지 않고 설득과 협박 회유를 적절히 배합하는 능력까지 갖췄기에 결코 쉽지만은 않은 인물이다.

극중 이성민은 리명운을 통해 강인한 신념, 그리고 인간적인 면모까지 가진 온도차 높은 감정 연기를 자연스레 넘나들며 '역시 이성민'이라는 말을 떠올리게 한다.

이에 이성민은 "내가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모든 균형이 좌우되기 때문에 호흡 내뱉는 것, 살짝 미소 짓는 것, 눈동자 하나 움직이는 것까지 다 계산해서 연기했다"고 밝힌 바 있다.

실제로 이성민은 황정민과 함께 극의 중심에서 긴장감과 호흡을 끌어가기 때문에 '공작'이 영화가 끝날 때까지 긴장감을 잃지 않을 수 있었던 데에는 이성민의 섬세한 연기력이 큰 몫을 담당했다.

액션신이 없이 오로지 대사와 표정만으로 리명운의 특징을 표현, 극의 긴장감을 놓치지 않게 해줘야하는 역할을 맡은 이성민은 철저한 노력으로 황정민과의 완벽한 케미스트리를 완성해내며 영화의 품격을 한층 더 높였다.

한편 '공작'은 오는 8일 개봉한다.

최지호 기자  kyung2877@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물관리 일원화 ‘환경정책 100분 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