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연예
"'분단의 시대'를 스크린으로" '공작', 윤종빈 감독의 힘
사진=CJ엔터테인먼트

윤종빈 감독이 가장 한국적인 현실을 영화적 세계로 고스란히 담아내 ‘분단의 시대’를 그려냈다. 적으로 대립하고 민족으로 공존하는 남과 북의 실체를 스크린으로 불러내 ‘공작’을 완성시켰다. 그리고 관객들에게 질문을 던진다. 우리는 무엇 때문에, 무엇을 지키기 위해서 이렇게 싸워야 하느냐고.

‘공작’은 1990년대 중반, ‘흑금성’이라는 암호명으로 북핵의 실체를 파헤치던 안기부 스파이가 남북 고위층 사이의 은밀한 거래를 감지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첩보극이다. 이 영화는 실제 남과 북 사이에 벌어졌던 첩보전의 실체를 한국 영화에서 처음으로 다루고 있다.

메가폰을 잡은 윤종빈 감독은 그동안 한국 사회의 시대상을 영화적 세계로 리얼하게 풀어내며 주목받았다. 첫 장편 영화이자 데뷔작인 ‘용서받지 못한 자’에서 한국 사회를 지배한 군대 문화를 날카롭게 다뤄내며 신선한 충격을 안긴 것은 물론 이어 ‘비스티 보이즈’로 물질만능주의 세상 속 호스트를 주인공으로 해 현 사회의 모습을 그려냈다.

또한 느와르 장르의 새 지평을 연 ‘범죄와의 전쟁: 나쁜놈들 전성시대’를 통해서는 1990년대의 사회상을 실감나게 묘사하며 호평 받았다. 그리고 이번에 그는 한국의 현재와 과거를 아우르는 소재에서 ‘공작’을 떠올렸다.

‘공작’ 역시 1990년대 중반을 배경으로 한다. 하지만 냉전의 최전선에 있었던 남과 북으로 시선을 돌렸다. 당시 북핵 이슈로 긴장감이 감돌았던 남북 관계와 같은 민족으로서 느껴지는 미묘한 감정을 실감나게 그려내며 분단의 현실을 다른 시선으로 바라보게 한다. 동시에 일제 식민 통치에서 해방된 후, 한국 현대사의 기본 틀을 규정한 분단시대를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만들 것.

‘공작’을 주목해야하는 또 다른 이유는 ‘공작’ 속 첩보원은 액션 히어로가 아닌, 치열한 심리전을 바탕으로 해 기존 현란한 액션 위주의 할리우드 첩보물과는 결을 달리한다는 것. 적국이면서 같은 민족이라는 한반도의 특수성이 영화 속에 녹아 상대가 적인지 동지인지 식별할 수 없게 만들어 영화를 관람하는 내내 손에 땀을 쥐게 만든다. 그리고 이것은 윤종빈 감독의 힘이다.

윤종빈 감독은 오로지 한국영화에서만 상상할 수 있는 스파이의 전형을 보여주며 새로운 한국형 첩보영화를 탄생시켰다.

관객들은 윤종빈 감독이 던진 질문에 명쾌한 답을 내릴 수 있을까. 한편 ‘공작’은 오는 8일 개봉한다.

최지호 기자  kyung2877@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