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연예
‘목격자’, 올 여름 강타할 생활밀착형 스릴러의 귀환
(사진=NEW 제공)

우리와 가장 익숙한 곳에서 벌어지는 사건을 토대로 해 현실적인 공포로 다가온다. 올 8월, 영화 ‘목격자’가 무더위를 날려버림과 동시에 관객들에게 무겁고 날카로운 질문을 던지고자 한다.

‘목격자’는 아파트 한복판에서 벌어진 살인을 목격한 순간, 범인의 다음 타겟이 되어버린 목격자 상훈(이성민)과 범인 태호(곽시양) 사이의 추격 스릴러다.

영화는 시작부터 여타 스릴러와 다르게 범인의 정체가 그대로 드러난다. 살인범 태호를 피해 도망치는 여성과 그를 쫓는 태호. 필사적으로 도망치던 여성은 눈앞의 큰 아파트 단지를 발견하게 되고, 희망과 안도감에 휩싸이지만 그 안도감은 더 큰 절망으로 바뀌고 만다.

그리고 아파트 한복판에서 벌어진 살인. 여자의 간절하고 처절한 비명 소리를 들은 상훈이 베란다에 나가고, 잔인한 살인사건을 목격하게 된다. 그는 본능적으로 112를 누르지만 그 순간 천천히 그리고 정확하게 자신의 집의 층수를 세고 있는 태호와 눈이 마주친다.

다음날 경찰은 이 사건의 목격자를 찾아 나서지만 사건을 목격한 사람은 단 한명도 나타나지 않는다. 들어도 못 들은 척 봐도 못 본 척 아파트의 사람들은 오로지 집값이 떨어지는 것만이 걱정이고 공포다.

상훈은 범인을 앞에 두고도 경찰에 신고하지 못한다. 사건과 피해자에 대한 죄책감이 자신을 짓누르지만 자신이 범인을 언급할 경우 가족에게 돌아올 보복이 더욱 무섭고 두렵기 때문. 이 시대를 살아가는 가장에게 가족을 지키는 것만큼 중요한 것이 없음을 보여준다.

영화는 상훈의 감정에 공감하고 끊임없이 질문을 던진다. 그렇기에 이 영화에 대한 공감은 높아지고 관객은 현실적인 공포에 직면하게 된다. 영화를 보다 보면 내가 상훈이라도 된 듯 무거운 죄책감에 짓눌리기도 한다.

‘목격자’는 마지막까지 긴장감을 놓치지 않는다. 초반 심리적인 공감과 공포에 이어 후반부 긴박한 추격전과 서스펜스까지. 이 영화는 영화적 메시지도, 스릴러 장르의 본질도 잃지 않는다.

또한 배우들의 열연도 시선을 모은다. 이성민과 거의 없는 대사에도 눈빛만으로 극한의 긴장감을 선사하는 곽시양의 호흡은 관객들에게 한순간도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스릴을 선사할 것이다.

현실 속의 사소한 공포를 파고들며 관객들에게 공감과 또 그에 따른 공포를 선사한다. 주변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이기에 더욱 무섭고, 나에게도 충분히 일어날 수 있는 일이기에 더욱 소름끼친다. 생활밀착형 스릴러 ‘목격자’는 오는 15일 개봉된다.

최지호 기자  kyung2877@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제20회 환경일자리 박람회
환경법률센터, 제12차 ‘환경법제포럼’ 개최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