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강원권
고성군, 등록문화재 합축교량 기록화 사업 완료4천400만원 투자 수리및 복원돼

[고성=환경일보] 최선호 기자 = 강원도 고성군은 등록문화재 제143호인 고성 합축교(구 북천교)의 기록화 사업이 10일 마무리 된다.

합축교 기록화 사업은 기록보존과 유사 시 수리 및 복원, 학술·연구자료 등으로 활용하기 위해 44백만원(국비50%, 문화재청50%)의 사업비를 투입해 △연혁 및 관련 문헌자료 등 자료수집 △문화재적 가치 조사 △구조물 공법 및 특징, 주변현황 등 조사 △실측조사 및 도면 작성 △문화재 구역내의 수종,수령,규격 등 조경현황 조사 △기록용 사진 등 각종 사진촬영 △실측 조사보고서 작성 등을 세밀하게 담았다.

남북이 하나로 합쳐져야 한다는 통일염원이 서려있는 합축교는 북천교차로와 대대삼거리 사이에 위치, 거진읍과 간성읍을 연결하는 폭6m, 길이214m, 높이5m 교량으로 1948년 고성군을 통치하던 북한이 교량 건설에 착공하여 전체 17개의 교각 가운데 남쪽의 9개 교각을 건설하던 중 6·25전쟁으로 교량 건설이 중단, 1959년 국군 공병대가 나머지 북쪽 8개 교량 건설공사에 착수해 12년만인 1960년에 완공됐다.

특히 북한에서 건설한 구간은 난간을 모두 시멘트로 시공했고 국군이 건설한 부분은 받침대와 난간을 철로 만들어 남북의 건설기술을 비교할 수 있는 귀중한 자료로 활용되기도 했지만, 과거 안전성 문제로 북측이 시공했던 부분을 철거하려는 시도가 있어 주민들이 이를 보존하기 위해 문화재 지정을 위한 노력 끝에 2004년 등록문화재로 지정되었다.

군 관계자는 “합축교는 남북이 공동으로 만든 합작품인 만큼 보존 가치가 높기에 이번 기록화 사업을 추진하게 되었다”며, 6·25전쟁의 아픈 역사와 남북분단의 현실, 남북화해시대의 상징적 구조물로서 통일염원의 장으로 활용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선호 기자  sho4413@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선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한가위’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추분’
[포토] 고양시 스마트도시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대상 수상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