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충청권
대전시, 지구를 지키는 특별한 5분전국 동시 소등, 에어컨 설정온도 2℃ 올리기

[대전=환경일보] 김현창 기자 = 대전광역시는 오는 22일 오후 6시 대전시청 남문광장에서 에너지의 중요성과 지구온난화 문제에 대한 시민 인식 제고 및 에너지 절약 국민적 공감대 확산을 위해 ‘제15회 에너지의 날’ 대전행사를 개최한다고 9일 밝혔다.

에너지의 날은 에너지시민연대가 주최하는 전국단위 에너지절약 캠페인으로, 2003년 8월 22일 우리나라의 역대 최대 전력소비를 기록한 날을 기억하고 에너지 절약과 신재생에너지 확대의 필요성을 알리기 위해 2004년부터 에너지의 날로 제정됐다.

‘제15회 에너지의 날’ 대전행사는 대전에너지시민연대 주최로 ‘<나누자! 평화의 에너지> 불을 끄고 별을 켜다‘라는 슬로건과 함께 22일 대전시청 남문광장을 비롯한 전국 20여개 지역(서울, 부산, 광주, 경기, 강원, 제주, 수원 등)에서 동시 개최된다.

또한 이날 밤 9시부터 5분 동안 전등을 끄는 대표적인 ‘전국 동시 소등행사’를 비롯해 범국민적 에너지 절약 실천운동과 신재생에너지 체험 교육 및 다채로운 문화행사가 펼쳐진다.

에너지의 날 행사는 ‘에너지절약 문화행사’와 ‘에너지절약 시민실천행사’, ‘에너지의 날 기념행사’로 진행된다.

에너지절약 문화행사는 ▲에너지 체험부스 ▲환경음악회 ▲절전왕을 찾아라! 등 시민들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참여 프로그램으로 운영된다.

에너지절약 시민실천행사는 ▲전력피크타임에 에어컨 설정온도 2℃올리기(오후 2시~3시/1시간) ▲전국 동시 소등 행사(오후 9시~오후 9시 5분 / 5분)로 전 국민이 생활 속에서 에너지절약을 행동으로 실천한다.

에너지의 날 기념행사는 대전시의 지속가능한 에너지사회 구현을 위해 허태정 대전시장이 ‘건강한 지구를 만들기 위해 지구의 불을 끄자’는 ‘소등 퍼포먼스’로 전국 동시 5분(오후 9시~9시 5분) 소등이 진행된다.

대전시는 시 본청과 유관기관, 사업소는 물론, 대전의 상징물인 ‘한빛탑’과 엑스포 다리, 야외 분수 등도 전국 동시 소등행사에 참여할 예정이다.

또한, 에너지의 날 환경음악회 행사비와 부스 임차료 지원 및 남문광장 무료 사용, 이츠수ㆍ홍보물 제공, 대시민 홍보 등 행ㆍ재정적으로 지원하고, 시민과 함께하는 민관협력 에너지절약 실천에 적극 앞장 설 계획이다.

대전시 박장규 에너지산업과장은 “에너지의 날 행사는 당면한 환경문제를 시민에게 홍보해, 지속가능한 에너지체계의 실현을 위한 대국민 실천 행사”라며 “이 행사가 에너지의 소중함을 깨닫고 미래 에너지 확보방안을 모색하는 범국민적 에너지 절약 실천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홍보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매년 개최하는 에너지의 날 행사가 에너지ㆍ환경관련 단체들만의 행사가 아닌 대전시민 모두가 에너지의 소중함과 지구의 환경을 생각해보는 뜻깊은 시간이 되고, 나아가 생활 속 에너지절약 실천을 위한 문화콘텐츠로 자리 잡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현창 기자  hckim1158@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