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다음 주 폭염 전망, 태풍에 달려경로에 따라 태풍 영향으로 많은 비 내리거나, 폭염과 열대야 지속

[환경일보] 8월10일(금) 오후 3시 현재 제14호 태풍 ‘야기(YAGI)’가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약 580㎞ 부근 해상에서 시속 5㎞의 속도로 북상 중인 가운데, 태풍의 진로에 따라 다음 주 폭염 상태가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현재 태풍 야기는 서쪽으로 확장하는 북태평양고기압의 가장자리를 따라 북서진해 중국 동쪽 해상에 진입할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이 북위 30도까지 북상하는 진로의 주변 환경을 고려할 때 크고 강한 태풍으로 발달하기 어렵겠지만, 일본 오키나와 부근을 지난 후 12일(일)부터는 다소 강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북태평양고기압의 확장과 태풍의 북상속도에 따라 우리나라 부근에서 태풍의 진로가 매우 유동적인 가운데, 모식도와 같은 다음의 3가지 가능성이 있다.

12~14일 우리나라 주변 기압계 모식도. 앞으로 태풍의 진로는 우리나라 주변 기압계에 따라 매우 유동적이며 변경될 가능성이 크다. <자료제공=기상청>

①인 경우(가능성 높음), 태풍이 서해상을 지나 요동반도에 상륙한 후 한중 국경 부근을 지나면서, 우리나라는 12일(일)~14일(화) 태풍의 영향을 받게 된다.

특히 서해안과 남해안, 제주도, 중북부 지역을 중심으로 강한 바람이 불고, 전국에 국지성 소나기가 내릴 가능성이 있다.

②인 경우,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을 받으면서 강수 가능성이 적어, 폭염과 열대야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③인 경우, 전국에 강한 바람과 함께 많은 비가 내릴 가능성이 있으며, 폭염이 일시적으로 약화될 가능성이 크다.

기상청은 태풍이 북상함에 따라 11일(토) 오후 제주도 남쪽 먼바다부터 바람이 매우 강해지고, 물결이 높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12일(일)~14일(화)은 남해상과 제주도 전해상, 서해상을 중심으로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매우 높게 일 전망이어서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히 주의가 필요하다.

또한 당분간 서해안과 남해안은 천문조에 의해 바닷물의 높이가 연중 가장 높은 백중사리 기간(8.11.~8.15.)이므로 너울에 의해 물결이 높아 저지대 침수 예방과 해안가 안전사고 우려가 있다.

8월9일 현재 올해 폭염일수는 24.6일로, 평년에 비해 17.4일이나 많다. <자료제공=기상청>

한편 8월9일(목)까지 올해 전국 45개 지점의 폭염일수는 24.6일을 기록해 평년보다 17.3일 많고, 열대야일수는 13.1일로 평년보다 9.5일을 많았다.

동해안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과 열대야가 지속되는 가운데, 태풍의 영향 전후까지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으로 동해안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방의 낮 최고기온이 35℃ 내외로 올라 폭염이 계속되지만, 이후는 기압계의 변화에 따라 기온의 변동성이 클 전망이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