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문화·Book
경복궁관리소, '집옥재 왕실문화강좌’ 진행‘파란만장 조선의 세자빈’을 주제로 조선왕실 주인공으로서의 삶 재조명
‘집옥재 왕실문화강좌’ 포스터 <사진제공=문화재청>

[환경일보] 강재원 기자 = 문화재청 경복궁관리소(소장 우경준)가 오는 9월5일부터 10월17일까지 매주 수요일(오후 2~4시) 경복궁 집옥재(集玉齋)에서 ‘집옥재 왕실문화강좌’를 개최한다. 주제는 ‘파란만장 조선의 세자빈’이다.

조선 시대 세자는 구중궁궐 왕실 핵심 구성원이자 차기 왕위에 오를 인물이라는 점에서 왕 다음으로 지엄한 존재였다. 이들 중에는 정상적인 보위 과정으로 제위에 오른 일도 있었지만, 세자에서 퇴위되거나 불명예스러운 이름을 안고 죽음을 맞이하는 일도 적지 않았다. 세자의 배필인 세자빈 또한 예외는 아니었다.

이번 강좌에서는 왕비가 되지 못한 4명의 세자빈을 통해 그들의 질곡 어린 삶과 조선 시대 정치사의 이면을 살펴볼 예정이다.

‘집옥재 왕실문화강좌’는 총 5개 강좌로 진행된다. ▷조선 왕실의 세자빈으로 산다는 것(신병주 건국대학교, 9.5.)학 ▷지식과 권력을 쥔 모후, 소혜왕후 한씨(이숙인 서울대학교 규장각한국학연구원, 9.12.) ▷소현세자빈 민회빈의 궁중옥사와 신원(이왕무 경기대학교, 9.19.) ▷세자빈에서 국왕의 친모까지, 혜경궁 홍씨(이근호 명지대학교, 10.10.) ▷효명세자빈 신정왕후, 대왕대비가 되기까지(임혜련, 숙명여자대학교, 10.17.) 등이다.

강좌는 누구나 무료(경복궁 입장료는 참가자 부담)로 참여할 수 있으나, 집옥재 규모를 고려하여 매회 40명으로 참가 인원이 제한된다. 오는 14일 오전 10시부터 경복궁관리소 누리집에서 참가 신청을 하거나, 매 강좌 시작 30분 전(오후 1시 30분)부터 선착순(10명)으로 현장에서 직접 신청할 수도 있다. 더 자세한 사항은 경복궁관리소로 문의하면 된다.

문화재청 경복궁관리소 관계자는 “조선 시대에 여성, 특히 부인의 존재는 철저히 남편의 그늘에 가려진 존재였다. 당시 대부분 여성들은 사회활동에 상당한 제약을 받았고, 정치 권력과 무관했던 것이 사실”이라며 “그러나 조선의 세자빈은 정치 권력과 전혀 무관한 존재가 아니었다. 왕조 국가인 조선에서 세자는 떠오르는 해로 비유되는 차기 왕위계승자였으며, 세자의 부인인 세자빈은 절대 권력의 중심부에 있는 여성이었다”고 전했다.

아울러 “이번 강좌를 통해 세자빈을 평범한 여성이자 부인이 아닌, 정치적 존재이자 조선 왕실의 주인공으로 재조명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강재원 기자  Re1@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제20회 환경일자리 박람회
환경법률센터, 제12차 ‘환경법제포럼’ 개최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