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산업·기술
BMW, 긴급안전진단 67.9% 완료검사차량 1860대에서 결함부품 발견 및 교체

[환경일보] BMW 리콜 대상차량 10만6317대 중 12일까지 긴급안전진단을 완료한 차량은 전체의 67.9%인 7만2188대로, 이 가운데 약 2.5%인 1860대의 차량에서 결함부품이 발견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신창현 의원이 13일 국토교통부로부터 보고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31일부터 어제까지 긴급안전진단을 완료한 차량은 7만2188대, 예약접수 후 진단대기 중인 차량은 8024대다.

또한 진단완료 차량 중 1860대에 대한 결함부품 교체가 이뤄진 것으로 나타나 잠재적 결함률은 약 2.5%에 달했다.

국토부는 오늘 국회에 보고한 자료에서도 올해 발생한 BMW 차량 화재 건수를 37건으로 보고해 일부 언론에서 소방청 통계를 기초로 제기한 정보 공유 미흡 문제점은 더욱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신 의원은 “정부가 밝힌 긴급안전진단 시한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며 “안전진단을 받지 못한 1만5000 여대의 차량의 운행정지에 대비해 BMW사의 대체차량 제공이 먼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경태 기자  mindaddy@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