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연예
‘상류사회’, 상류층의 말말말 영상 공개 “사람이고 말이고 씨가 좋아야 돼”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상류사회’가 최상류층 세계를 엿볼 수 있는 말.말.말 영상을 공개했다.

‘상류사회’는 각자의 욕망으로 얼룩진 부부가 아름답고도 추악한 ‘상류사회’로 들어가기 위해 모든 것을 내던지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공개된 상류층의 말.말.말. 영상에는 대한민국 최상류층의 세계를 엿볼 수 있는 다양한 대사들이 담겨있어 눈길을 끈다.

먼저 ‘돈세탁, 제대로 하려면 네임밸류가 있어야 하는 거야’라는 오수연(수애)의 대사는 상류사회로 입성하기 위한 열망과 자신감을 동시에 드러내고 있어 흥미를 높인다. 여기에 ‘있는 놈이 밥 값 내는 거 봤어?’, ‘사람이고 말이고 씨가 좋아야 돼’라는 한용석(윤제문)의 대사는 오직 득실만을 따지는 재벌의 오만함을 고스란히 전해 관심을 모은다.

여기에 ‘자기가 백날 땀 흘려 봐야 피 한 방울 못 이겨’, ’주제만큼만 하자 응?’이라는 이화란(라미란)의 대사는 상류층의 교만한 가치관을 엿볼 수 있다. 또한 ‘재벌들만 겁 없이 사는 줄 알았어?’라는 ‘오수연’의 대사는 상류사회로 올라가려는 장태준(박해일)과 오수연의 모습과 더불어 앞으로 벌어질 이야기에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처럼 상류층의 말.말.말. 영상은 상류사회의 면면을 개성 넘치는 대사들을 통해 선보이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한편 ‘상류사회’는 오는 29일 개봉한다.

최지호 기자  kyung2877@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제4회 담수생물 다양성과 활용 국제심포지엄
기상청-행안부, 지진안전캠페인 개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도시적 실천' KEI 환경포럼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