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충청권
아산시, 가을 볼거리 곡교천 코스모스 파종불볕더위 속에서 시민들 즐거움 생각하며 구슬땀

아산시농업기술센터는 곡교천 둔치 1만6800㎡의 면적에 코스모스를 파종했다고 밝혔다.

[아산=환경일보] 정승오 기자 = 아산시농업기술센터(소장 유지원)는 지난 6일 고온과 가뭄이 지속되는 가운데 곡교천 둔치 1만6800㎡의 면적에 코스모스를 파종했다고 밝혔다.

9월 22일부터 시작되는 추석연휴에 아산을 방문하는 관광객과 시민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고 관광아산, 맑은아산의 이미지 제고를 위해 파종하게 됐다.

이번에 파종한 코스모스는 기존의 코스모스에 비해 꽃도 크고 개화 후 오랜 시간 동안 볼 수 있어 은행잎이 노랗게 물들 때까지 은행나무길의 볼거리를 제공하고 서리가 올 때까지 활짝 핀 코스모스를 감상할 수 있다.

코스모스 길은 아산문화재단 앞 자전거 도로와 은행나무길 차 없는 길에서 볼 수 있으며 현재는 곡교천 물을 이용해 관수 중이다.

아산시 관계자는 “현재 공사 중인 부분이 있어 2016년 전국체전 때처럼 넓은 면적에서 볼 수는 없지만 고온과 가뭄을 이겨내고 화려하게 꽃필 때를 생각하면 더위를 느낄 틈이 없다. 꽃이 만발하면 시민 모두 행복하게 보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정승오 기자  hkib1234@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승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하천 사업 지방이양' 대책 포럼 개최
[포토]국립해양생물자원관, 임직원 대상 과학적 소양 교육 실시
[포토] '어린이통학버스 안전, 이대로 괜찮은가?' 정책 토론회 개최
“개 학살 방관, 몇 백만 개가 죽어야 멈출 것인가”
일본 수출규제 진단, 산업전략 모색 긴급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기고] 녹조로 생각해보는 ‘과유불급’[기고] 녹조로 생각해보는 ‘과유불급’
[신승철의 떡갈나무 혁명⑩]
기후금융이 필요한 시점이다!
[신승철의 떡갈나무 혁명⑩]
기후금융이 필요한 시점이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