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폭염 대비 스마트팜 장비 관리 요령 소개폭염 땐 시설원예산업 스마트팜 장비도 섬세하게 관리해야

[환경일보] 강다정 기자 =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폭염에 대비해 온실 스마트팜 정보통신기술(ICT) 장비 관리에 특별히 신경써 줄 것을 당부하고, 관리 방법을 소개했다.

높은 기온이 계속되면 온실 안은 바깥보다 온도가 높이 오르기 때문에 센서류나 제어용 PC 등의 내구성이 떨어질 우려가 있다. 특히, 스마트팜에 사용하는 센서류의 작동 온도 범위는 대부분 영하 40℃에서 영상 60℃로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

우선, 센서 신호처리부는 직사광선을 피해 설치하는 것이 좋다. 센서값의 온도 범위가 알맞은지 확인해 오류로 인한 개폐기, 차광막 등 구동기의 오작동을 막는다. 작물을 재배하지 않는 휴작기에는 센서의 내구성을 높이기 위해 내부 환경 측정에 사용되는 습도, 이산화탄소, pH, EC, 토양 수분장력 센서 등은 분리해 보관한다.

센서의 신호를 받는 A/D보드는 구동기 동작을 위한 스위치 릴레이 등 열이 발생하는 부품들로 이뤄져 있다. 내부가 40℃를 넘는다면 커버를 열고 대형 선풍기로 열기를 빼내는 것이 좋다. 제어용 PC는 CPU, 그래픽카드, 메인보드 등 열이 발생하는 부품으로 구성돼 있다. 여름철에 바깥 온도가 30℃~40℃가 되면 PC 내부는 60℃ 이상까지 올라 갑자기 시스템이 멈출 수도 있다.

제어용 PC는 통풍이 잘 되고 30℃ 이하인 곳에 설치한다. 필요하다면 덮개를 열어 두거나 선풍기로 내부 열이 빠질 수 있도록 하면 작동이 멈추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온실 센서와 개폐기 등 스마트팜 정보통신기술(ICT) 장비의 작동 여부를 기록해 하드웨어 불량, 조작 미숙 등 오류를 분석할 수 있는 ‘스마트팜 블랙박스 시스템’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김상철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스마트팜개발과장은 “국내 농업 생산액의 13%를 차지하는 시설원예산업에 스마트팜이 더 많이 보급될 수 있도록 관련 기술 개발에 더욱 힘쓰겠다.”라고 밝혔다.

강다정 기자  esnews@daum.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한가위’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추분’
[포토] 고양시 스마트도시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대상 수상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