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유통
오리온 ‘태양의 맛 썬’, 누적판매량 1000만 봉 넘어공장 화재로 인한 단종 이후 재출시, 과거보다 판매량 30% 이상 증가
오리온 '태양의 맛 썬' 제품이미지 <사진제공=오리온>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오리온은 ‘태양의 맛 썬’(이하 썬)이 재출시 4개월 만에 누적판매량 1000만 봉을 돌파했다고 16일 밝혔다. 매출액으로는 95억 원에 달하며, 공장 화재로 인해 생산이 중단된 2년 전 대비 판매량이 30% 이상 증가했다.

지난 4월 재출시된 썬은 매달 최고 매출액을 갱신하는 등 이례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이 같은 성과는 지난해 최고 히트상품인 ‘꼬북칩’ 초기 판매량과 맞먹는다. 오리온은 썬의 가파른 매출 상승세에 생산량을 더욱 늘리는 한편 올 하반기 중 두번째 맛을 출시해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힌다는 계획이다.

오리온은 소비자들의 요청으로 썬 재출시를 결정했다는 점이 SNS 소통 문화에 익숙한 2030세대들에게 큰 반향을 불러일으킨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또한 ‘태양이 다시 돌아왔다’는 메시지로 제작된 바이럴 영상은 실제 학생들의 참여형 콘텐츠로 큰 화제를 모으며 조회수 300만 회를 넘어서기도 했다.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소비자 의견을 적극 반영했다는 긍정적인 반응이 이어지며 ‘손꼽아 기다린 맛’, ‘기다렸다 먹으니 더 맛있네’, ‘2년 만에 돌아왔구나’ 등 수천 개 댓글이 올라오고 있다. 과거의 맛과 패키지 디자인을 그대로 재현해 소비자들이 친근감을 느끼도록 했다는 점도 주효했다.

썬은 통곡물의 고소한 맛과 매콤한 감칠맛을 조화시킨 스낵으로, 굴곡진 모양 사이로 배어든 진한 양념과 바삭한 식감이 특징. 2년 전 공장 화재로 생산라인이 소실돼 불가피하게 생산이 중단됐으나 소비자들의 적극적인 재출시 요청이 잇따르자 재생산을 결정했다.

특히 오리온과 농협이 합작 설립한 오리온농협 밀양공장에서 만든 첫 제품으로, 국내산 쌀가루가 들어있어 바삭한 맛이 일품이라는 평을 받고 있다.

오리온 관계자는 “재출시 된 썬이 예전의 인기를 능가하며 꼬북칩과 함께 차세대 스낵시장을 이끌 강력한 브랜드로 등극했다”며 “신제품 개발 및 마케팅 활동에 소비자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만족도를 높이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한가위’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추분’
[포토] 고양시 스마트도시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대상 수상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