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NGO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인도네시아‧라오스 긴급 지원홍수‧지진 피해 극심···11만 달러 규모 긴급구호 실시
인도네시아 지진피해 모습 <사진제공=환경재단>

[환경일보] 강재원 기자 = 글로벌아동복지전문기관 초록우산어린이재단(회장 이제훈)이 지진‧ 홍수 피해를 입은 인도네시아와 라오스에 총 11만 달러(한화 약 1억3천만원) 규모로 긴급구호를 실시한다.

우선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지진피해로 사상자 약 300명이 발생한 인도네시아에 6만달러를 지원한다. 인도네시아 북롬복(North Lombok) 지역에 위치한 삼빅 방콜(Sambik Bangkol) 마을 아동 1200명을 대상으로 긴급구호를 진행할 예정이다.

인구 8천여명이 거주하는 삼빅 방콜 마을은 건물 80%가 붕괴됐다. 마을 내 모든 초등학교 7개가 피해를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재민 대다수는 마을 내 평지에서 텐트를 치고 생활하고 있으며, 약 1200명에 이르는 아동이 현재 학교에 다니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관계자는 “특히 상당 수의 아이들이 부모가 돈을 벌기 위해 타지로 나가 있어 긴급재난 상황 속에서도 보호자의 돌봄을 제대로 받지 못하고 방치돼 있는 상태”라면서 아동 구호가 시급하다고 전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인도네시아 피해 지역에 아동중심공간(Child Centered Space)을 설립해 아동 심리상담지원을 실시한다. 또한 보호자가 없는 아동을 보호하기 위한 지역사회 내 위원회를 설치, 아동보호활동 매커니즘을 강화할 계획이다.

아울러 이 지역주민들이 지속적으로 재난위험경감 활동에 참여하도록 지역사회 자원활동가를 양성하는 전문 훈련도 계획 중이다.

이외에도 지난 7월, 집중호우로 인한 댐 붕괴사고가 발생한 라오스 이재민들을 돕기 위해 5만 달러 규모의 긴급구호를 진행한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라오스 홍수 피해지역 총 7개 대피소 중 3곳에 거주하고 있는 아동들을 중심으로 신체 회과 트라우마 해소 등을 목표로 한 긴급구호사업을 실시한다.

이를 위해 대피소 내 아동중심공간을 마련해 심리치료 등 심리사회적 지원을 펼친다. 아동용 도서, 문구, 교육물품 등도 보급할 예정이다. 또한 5개 대피소 내에 이동식화장실을 2개씩 설치, 위생시설 부족 문제를 해결할 계획이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해외사업본부 관계자는 “긴급상황에서 물자지원도 분명 필요하지만, 이러한 상황에서 심리적으로 가장 상처를 입는 사람은 어린이들”이라면서 “인도네시아와 라오스 지진 홍수 피해 지역 아동들이 트라우마를 극복할 수 있는 심리사회적 지원이 시급하다. 아이들이 하루빨리 안정된 일상생활로 복귀할 수 있도록 구호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인도네시아는 지난 7월28일 롬복섬 북부지역에 진도 6.4 1차 지진이 발생해 약 1300명의 사상자와 이재민 27만여 명이 발생했다. 가옥 6만5천채, 학교 약 500개가 피해를 입었다(8월9일 기준).

라오스는 지난 7월23일 세피안-세남노이 수력발전댐 보조댐이 무너지면서 홍수 피해가 발생해 13개 마을이 피해를 입었다. 이 사고로 34명이 사망하고 97명이 실종됐으며, 이재민 1만3100명이 발생했다(8월6일 기준).

강재원 기자  Re1@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제4회 담수생물 다양성과 활용 국제심포지엄
기상청-행안부, 지진안전캠페인 개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도시적 실천' KEI 환경포럼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