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삼성전자, '2018년 삼성드림클래스 여름캠프' 수료전국 읍·면·도서지역 중학생 1641명, 캠프에서 자신감과 꿈 키워
4일 대전광역시 충남대학교에서 '2018 삼성드림클래스 여름캠프'에 참가한 중학생들이 대학생 강사로부터 수업을 듣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삼성전자는 16일 전국 6개 대학에서 '2018 삼성드림클래스 여름캠프' 수료식을 갖고 학습 열기로 뜨거웠던 3주간의 일정을 마무리했다.

삼성의 드림클래스는 교육여건이 부족한 중학생에게 영어와 수학을 가르치고 강사로 참여하는 대학생에게는 장학금을 지원하는 대표 교육 사회공헌 사업이다.

이번 수료식에는 중학생 1641명, 대학생 강사 567명, 학부모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인용 삼성사회봉사단 단장은 "캠프에서 배운 것을 학교에 돌아가서도 잘 실천해 본인의 꿈과 희망을 이루고, 훌륭한 인재로 성장하기를 바랍니다"라고 격려했다.

'참여형 집중학습'으로 자신감 키워

올해 캠프에 참가한 중학생들은 대학생 강사들과 합숙하면서 영어와 수학 집중학습을 통해 공부에 대한 자신감을 키웠다.

특히 '참여형 학습'을 진행한 것이 성적 향상에 큰 도움을 줬다. 드림클래스는 중학생 10명당 대학생 강사 3명이 소규모 반을 이뤄 진행되기 때문에 집중도가 높고 학습과 관련한 소통이 자유롭다는 점이 큰 특징이다.

이같은 결과 올해 드림클래스에 참가한 학생들의 경우 캠프 입소와 수료 시점에 각각 실시한 학업 성취도 평가 결과 평균 20점의 성적 향상 효과를 거뒀다.

캠프에 참가한 김채은(가명·경상북도 영양군 영양읍) 학생은 "평소 공부할 시간이 부족했는데 마음껏 공부할 수 있어 좋았다. 이번에 스스로 공부하는 법을 배워 앞으로는 혼자서도 공부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겼다"며 소감을 말했다.

'대학 전공박람회' 개최해 진로 탐색의 기회도 가져

지난 8월6일에는 대학생 강사가 본인의 전공을 직접 소개하고 중학생들은 본인이 희망하는 전공을 찾아가 설명을 듣는 '대학 전공 박람회'를 개최해 중학생들에게 진로 탐색의 기회도 제공했다.

대학 전공 박람회에 참석한 학생들은 자신이 관심을 갖고 있는 전공 과목을 공부하고 있는 대학생 강사로부터 생생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어 향후 진로 결정에 큰 도움이 됐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번 캠프 기간 동안에는 평소 문화 체험 기회가 부족했던 학생들에게 국립발레단 자선공연과 교과서 음악회 등의 문화 공연 체험 프로그램도 제공했다.

'캠프 참가→ 대학 진학→ 강사 활동'이라는 '선순환' 효과 거둬

지난 2012년에 시작한 '삼성드림클래스'는 캠프에 참가해 학습에 도움을 받았던 중학생이 다시 배움을 전해주는 대학생으로 성장해 강사로 참가하는 '교육의 선순환'이라는 효과도 거두고 있다.

특히 이번 캠프에도 삼성드림클래스 출신 강사 47명이 참가해 학습 현장에서 자신의 후배들과 호흡을 같이하며 활동했다.

9월부터는 '드림클래스 주중주말교실' 열어 희망의 사다리 이어가

한편 삼성전자는 오는 9월부터 서울·경기 및 6개 광역시와 전국 7개 시·군의 중학생을 대상으로 한 2018년도 2학기 '드림클래스 주중주말교실'을 개강하는 등 학기 중에도 드림클래스 프로그램을 지속 이어나갈 예정이다.

2018년 상반기 드림클래스 주중주말교실에는 전국 186개 학교 중학생 6475명과 대학생 강사 1577명이 참석한 바 있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환경법률센터, 제12차 ‘환경법제포럼’ 개최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