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산업·기술
현대차 사장 출신 회장의 엠에스오토텍, 2차 협력사에 무자비한 갑질 논란현대‧기아차 2차 협력사 가진테크 故남창식 사장 유족, 엠에스의 납품단가 후려치기 등 주장
유족, “엠에스 측이 제3업체와 부품거래 끝난 후 일방적 거래 중단 통보”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지난 5월27일 스스로 목숨을 끊은 가진테크 남창식 사장의 죽음은 사실상 대기업 ‘갑질’이 낳은 타살이라는 유족들의 주장이 제기됐다.

최근 한겨레신문 보도에 따르면 가진테크는 현대·기아자동차의 2차 협력사로 故남창식 사장은 자동차 도어 부품을 15년간 납품해왔다. 유족들은 故남창식 사장의 죽음은 엠에스오토텍(이하 엠에스)의 ‘갑질’에 의한 억울한 죽음이라고 주장했다. 엠에스는 연간 매출이 7000억원인 현대기아차의 1차 협력사로 이양섭 회장은 현대차 사장 출신이다.

보도에 따르면 엠에스는 지난 5월 가진테크에 발행한 어음 중 만기가 돌아오지 않은 2억4000여만원에 대해 은행에 피사취어음을 신고했다. 피사취어음은 발행자(채무자)가 계약불이행 등의 이유로 지급을 거절한 어음이다. 일반적으로 피사취어음을 받은 사람(채권자)은 자금거래가 끊기면서 어려움을 겪게 된다.

남 사장의 부인인 손미순씨는 “어음발행은 엠에스가 오랜 갑질에 따른 손실을 보전하기 위한 것으로 차입증과 상환계획서도 없이 이뤄졌다“면서 “지급거절 사유가 없었다”고 부당성을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엠에스의 갑질은 이후에도 지속됐다. 보도에 따르면 가진테크와의 거래중단에 대비해 이미 다른 업체로부터 부품을 공급받을 준비를 끝냈다는 청천벽력 같은 소식이 전해졌다. 남 사장은 거래유지 보장을 요구했으나 엠에스는 오히려 가진테크에 부품 생산에 필요한 금형의 반납과 이미 지급한 지원금의 상환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 사장은 모든 요구를 수용할테니 제발 거래만 계속할 수 있게 해달라고 요청했으나 엠에스 측은 받아들이지 않고 일방적으로 거래를 중단했다.

손씨는 “5월 한달 동안 식사도 거의 못한 채 피가 마르고 숨조차 제대로 쉴 수 없는 상황이 이어졌다”고 말했다. 연간 100억원에 가까운 매출을 올렸던 가진테크는 문을 닫을 수밖에 없게 됐고 남 사장은 결국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보도에 따르면 엠에스의 거래중단은 지난해 말부터 치밀하게 준비한 사전계획에 따른 것이었다는 지적이다. 남 사장은 오랜 갑질로 경영난이 심해지자 엠에스에 손실 보전을 요청했다. 유족들은 매년 납품단가를 일방적으로 깎는 ‘납품단가 후려치기’를 대표적 갑질로 꼽는다. 금형 수선비를 가진테크에 부담시킨 것도 수급사업자의 이익을 부당하게 침해·제한하지 못하게 한 하도급법의 ‘부당특약 금지’ 위반에 해당한다.

이후 엠에스는 8억원의 지원을 약속했고, 올해 1~3월까지 5억원을 어음으로 지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앞에서는 도움을 주는 듯했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았다. 엠에스는 지난 2월 가진테크 몰래 부품 생산에 필요한 금형 제작을 다른 중소기업에 의뢰한 것으로 전해졌다. 손씨는 “엠에스는 4월말에 금형 제작을 끝냈고, 5월초 피사취어음 신고를 하고, 5월말에 거래를 끊었다”고 주장했다. 유족들은 엠에스가 15년간 부품을 공급해온 가진테크를 곤경에 빠뜨린 이유가 “다른 부품업체들에 ‘봐라, 까불면 이렇게 된다’고 보여주기 위한 ‘본보기’ 차원”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엠에스의 횡포는 여기에 그치지 않았다. 가진테크 몰래 제작한 금형의 납품 대금도 제대로 지급하지 않았다. 엠에스는 금형제작을 포엠에 맡기고, 포엠은 그 일부를 다도에게, 다도는 다시 그 일부를 에스에이치메탈엔지니어링(이하 에스에이치) 등 3개 금형전문업체에 하청을 줬다.

에스에이치 등은 지난 4월말 금형을 납품했다. 하지만 두달이 넘도록 대금 지급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보도에 따르면 에스에이치 차승휘(33) 사장은 “가진테크 몰래 금형을 만든 것은 전혀 몰랐다”면서 “엠에스는 포엠에 납품대금의 85%를 주고, 포엠은 다도에게 60%를 지급했는데, 다도는 에스에이치에 4억원의 대금을 한푼도 안줬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 차 사장은 “다도는 자신들도 포엠으로부터 돈을 제대로 못받았다고 변명하다가, 이제는 전화도 안받는다. 결국 시간을 끌다가 떼어먹겠다는 속셈이다”고 불만을 토로한 것으로 알려졌다. 에스에이치는 공장가동이 중단된 뒤 법원에 납품대금 지급명령을 신청했고 경주지원은 지난 7월30일 지급명령을 내렸다.

차 사장은 “완성차업체의 성장세가 멈춘 뒤 하도급거래의 말단에 위치한 2차 이하 협력사에 모든 부담이 전가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손씨도 ”현대차에 1차 협력사의 갑질을 호소하면 자신들은 몰랐다고 변명한다”면서 “그러나 현대차도 2차 협력사를 직접 실사해서 이익이 예상보다 많으면 단가를 깎고, 적자가 나면 재무구조가 안좋은 회사와는 거래가 어렵다고 으름장을 놓는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5월말 가진테크는 공정거래위원회 산하 공정거래조정원에 분쟁조정을 신청했다. 하지만 두달의 처리기한이 끝나는 15일까지 별다른 성과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정원은 “법위반 혐의를 입증할 객관적 증거가 부족해, 자율 합의를 유도하고 있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가진테크 사장의 자살로 증거자료 제시가 여의치 않은 점도 있지만, 조정원의 소극적 태도도 문제점으로 지적되고 있다. 서면계약서 미교부와 금형수선비 전가는 명백한 하도급법 위반이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환경법률센터, 제12차 ‘환경법제포럼’ 개최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