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경제 핫이슈
다낭행 대한항공 여객기, 큰 火 불러 일으킬 뻔한 원인...알고보니 '이것'
사진=대한항공 제공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해 베트남 다낭으로 향할 예정이던 대한항공 여객기가 기체 결함으로 출발이 지연됐다.

18일 인천국제공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10분 출발 예정이었던 대한항공 KE461편 여객기에서 기체 결함이 발견됐다.

대한항공 측은 이 여객기에서 엔진오일이 흘러나와 대체 항공편을 투입했다고 설명했다.여객기 출발이 지연됨에 따라 승객 268명이 불편을 겪었다.

한편 이후 대한항공은 대체 항공편을 투입했으며 이 여객기는 오후 2시 45분쯤 출발했다.

이정환 기자  jhl@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9년 직업건강인의 밤 개최
[포토] 2019년 멘토링 우수사례 발표대회
[포토] 박종호 신임 산림청장 취임
[포토] 조명래 장관, 환경산업 시설 스테이트 오브 그린 방문
조명래 환경부장관, COP25 '기후변화 적응에 관한 장관급 대화' 참석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