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연예
'명당' 조승우X지성, '이 조합 실화?' 드라마틱 조우 담긴 브로맨스 스틸 3종 공개

배우 조승우와 지성이 영화 '명당'에서 드라마틱한 브로맨스로 관객을 사로잡는다.

20일 공개된 스틸 3종에서는 천재 지관 박재상(조승우)과 몰락한 왕족 흥선(지성)의 만남은 물론 왕권을 뒤흔드는 세도가 장동 김씨 일가와 맞서는 과정까지, 천하명당을 두고 박재상과 흥선에게 앞으로 닥칠 사건에 대한 호기심을 자아낸다. 몰락한 왕족 흥선 역을 맡은 지성은 '명당'에 출연하게 된 계기에 대해 조승우를 꼽을 만큼 현장에서도 남다른 브로맨스를 선보였다는 후문이다.

'명당'은 땅의 기운을 점쳐 인간의 운명을 바꿀 수 있는 천재 지관 박재상과 왕이 될 수 있는 천하명당을 차지하려는 이들의 대립과 욕망을 그린 작품.

지성은 “일부러 조승우의 뮤지컬을 찾아가서 볼 정도로 팬이었다. 이번 작품을 통해 함께 연기할 기회가 생겨서 정말 기뻤다”고 전하며 숨겨왔던 팬심을 밝혔다. 특히 지성은 ‘조승우가 곧 장르다’ 라는 말에 대해 적극적으로 동의하는 등 극찬을 아끼지 않아 보는 이들까지 훈훈한 미소를 짓게 만들었다.

조승우 역시 지성과의 호흡에 대해서 “연기에 대해 100수는 배웠다”고 말하며 지성을 향한 무한한 애정과 신뢰를 드러냈다. 이처럼 '명당' 촬영 기간 동안 영화에 대한 많은 이야기를 나누는 등 남다른 케미스트리를 선보인 조승우와 지성은 스크린을 뛰어넘어 현실에서도 브로맨스를 선보여 기대감을 더한다.

한편 '명당'의 메인 예고편은 오늘(20일) 오후 6시 CGV 페이스북을 통해 최초 공개되며 오는 9월 19일 개봉한다.

최지호 기자  kyung2877@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제20회 환경일자리 박람회
환경법률센터, 제12차 ‘환경법제포럼’ 개최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