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문화·Book
'한국 갯벌', 세계유산 등재신청 대상 선정2019년 1월 유네스코에 등재신청서 제출 예정
전남 순천 갯벌 <사진제공=문화재청>

[환경일보] 강재원 기자 = 문화재청(청장 김종진)이 지난 17일 열린 문화재위원회 세계유산분과 회의에서 ‘한국 갯벌’을 2019년도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신청 대상으로 선정했다.

‘한국 갯벌’은 서천 갯벌(충남 서천군), 고창 갯벌(전북 고창군), 신안 갯벌(전남 신안군), 보성-순천 갯벌(전남 보성군, 순천시) 등 4곳으로, 2010년 유네스코 세계유산 잠정목록에 등재됐다.

올해 1월 세계유산 등재신청서를 제출했으나, 세계유산센터 신청서 완성도 검토 결과 ‘반려’ 통지를 받았다. 이후 (재)서남해안갯벌추진단을 중심으로 국내외 세계유산 전문가의 자문을 받아 신청서류 보완을 진행했다. 이번 문화재위원회에 제출된 등재신청서 초안에는 ‘각 개별 구성 유산의 추가 상세지도와 4개 지역 갯벌을 통합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협력 체계’ 방안을 담았다.

내년 1월까지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에 ‘한국 갯벌’ 등재신청서를 제출하면 심사를 거쳐 2020년 제44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등재 여부가 최종 결정된다. 만약 등재가 결정된다면, 우리나라에서는 ‘제주 화산섬과 용암동굴’에 이어 두 번째로 등재된 세계자연유산이 된다.

강재원 기자  Re1@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물관리 일원화 ‘환경정책 100분 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