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문화·Book
장애 넘어 모두를 위한 ‘배리어프리영화관’서울역사박물관, 매월 넷 째주 배리어프리영화 상영
토요배리어프리영화관 포스터 <사진제공=서울시>

[환경일보] 강재원 기자 = 서울역사박물관이 올 하반기(8~12월)에도 ‘토요 배리어프리 영화관’을 운영한다. 매월 넷째 주 토요일 오후 2시, 배리어프리영화를 무료로 감상할 수 있다.

‘배리어프리’란 ‘장벽 없는 건축설계(barrier free design)’에 관한 보고서에서 유래한 말로, 장애인들도 편하게 살아갈 수 있는 도시를 만들기 위해 물리적·제도적 장벽을 허물자는 개념이다.

‘배리어프리영화’는 일반영화(애니메이션 포함)에 시각장애인을 위한 화면해설과 청각장애인을 위한 한글자막을 넣은 영화다. 장애를 넘어서 모든 사람들이 다함께 영화를 즐기는 것을 취지로 한다.

문근영, 이연희 등 인기 방송인과 많은 영화감독들의 재능기부로 배리어프리영화가 제작되고 있다.

8월25일 애니메이션 ‘마당을 나온 암탉’, 9월22일 ‘엄마의 공책’, 10월 27일 ‘앙: 단팥 인생 이야기’, 11월24일 배리어프리단편영화 3편, 12월22일 ‘심야식당 2’가 상영된다.

송인호 서울역사박물관장은 “서울역사박물관 토요 배리어프리 영화관을 통해 장애인․비장애인 상관없이 모든 시민들이 함께 영화를 즐길 수 있는 시간을 갖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강재원 기자  Re1@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9 제1회 미래지구한국 토론회
국민과 함께하는 '숲 속의 한반도 만들기' 심포지엄
'숲 속의 한반도 만들기' 심포지엄 개최
[포토] 동물원수족관법 개정을 위한 국회 토론회
‘2019년 정부 R&D 사업 부처합동설명회’ 3일차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