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19호 태풍 솔릭(SOULIK), 23일 한반도 상륙22일 밤 ~ 23일 남해안·제주산지·지리산 400㎜ 이상 많은 비

[환경일보] 제19호 태풍 ‘솔릭(SOULIK)’이 북상을 계속해 22일 제주를 시작으로 23일 전남 해안으로 상륙해 전국이 태풍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제19호 태풍 ‘솔릭(SOULIK)’은 20일 오후 3시 현재 강한 중형급 세력(중심기압 960hPa, 최대풍속 39m/s(140km/h))을 유지하며 일본 가고시마 남동쪽 약 780㎞ 부근 해상에서 14㎞/h의 속도로 서북서진하고 있다.

앞으로 태풍 ‘솔릭’은 북태평양고기압의 남쪽 가장자리를 따라 계속 서북서진하겠고, 22일(수) 밤에 제주도 부근을 지나 북상해 23일(목) 새벽에 전남 해안으로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후 태풍 ‘솔릭’은 급격히 세력이 약해지면서 북북동진하겠고, 대기 상층의 강풍대를 만나 이동속도가 점차 빨라짐에 따라 23일(목) 밤~24일(금) 새벽에 강원도 북부를 지나 동해상으로 진출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태풍의 진로는 북태평양고기압의 확장 정도에 따라 유동적이나, 북태평양고기압이 계속 서쪽으로 확장하는 경우 서쪽으로 더 이동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태풍 진로 예상 모식도 <자료제공=기상청>

태풍 ‘솔릭’이 우리나라를 통과함에 따라 22일(수) 오후 제주도에 비가 시작돼, 밤에는 남해안으로 확대되고, 23일(목)~24일(금)은 전국에 태풍의 영향으로 비가 내릴 전망이다.

앞으로 태풍이 28℃ 안팎의 고수온해역을 이동함에 따라 태풍의 세력이 강화 또는 유지되고, 태풍의 오른쪽 반원에 한반도가 위치하게 돼 전국적으로 강한 바람과 함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22일(수) 밤부터 23일(목)까지 제주도 산지와 남해안, 지리산 부근 중심으로는 지형적 영향까지 더해져 시간당 50㎜ 내외의 매우 강한 비와 함께 총 누적강수량 400㎜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내리고, 그 밖의 지역에서도 24일(금)까지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을 것으로 보여 안전관리에 유의가 필요하다.

태풍의 영향을 받는 22일(수)~23일(목)에는 전국적으로 최대순간풍속 20~30m/s(72~108㎞/h) 내외의 강한 바람이 불겠고, 제주도와 남해안을 중심으로 40m/s(144㎞/h)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태풍이 북상하기 전인 22일(수)까지 북태평양고기압이 다시 확장함에 따라 폭염과 열대야가 강화될 전망이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한가위’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추분’
[포토] 고양시 스마트도시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대상 수상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