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충청권
대전지역출신 젊은 지휘자 시립합창단 지휘봉 잡아시립합창단 기획연주‘가곡의 향기’ 객원지휘자 공모 조은혜. 최원익씨 선정

[대전=환경일보] 김현창 기자 = 대전시립합창단은 지난 20일 실시한 기획연주회 ‘가곡의 향기’객원

지휘자 조은혜씨

지휘자 오디션에서 조은혜씨(34)와 최원익씨(40)가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대전시립합창단은 합창에 대한 열정을 가진 젊은 지휘자에게 기회를 제공하고 신진 지휘자의 음악적 기량 향상을 위해 지난 6월 객원지휘자 공개 모집 공고를 냈다.

이번 공개 모집에서는 모두 6명이 응모해 1차에서 DVD심사를 통해 4명을 선정했으며, 대전시립합창단원들을 대상으로 한 공개 연습과 프로그램 구성을 보는 2차 심사과정을 통해 탁월한 실력을 보여준 조은혜 씨와 최원익 씨를 선발했다.

지휘자 최원익씨

조은혜 씨는 목원대학교에서 교회음악 합창지휘를 전공하고 베를린 국립음대에서 합창지휘와 오케스트라 지휘를, 하노버 국립음대에서 합창지휘를 전공하고 2014년 제7회 국제합창지휘대회에서 수상하는 등 활동 영역을 넓혀가는 젊은 지휘자로 현재 울산시립합창단 부지휘자로 활동 중이다.

최원익 씨는 충남대학교에서 성악을 전공한 후 한국예술종합학교에서 합창지휘를, 그리고 프랑크푸르트 국립음대에서 합창지휘를 공부했으며, 대전시립청소년합창단 트레이너를 역임하고 대전예술의전당 기획 오페라 공연 등에 합창지휘자 등으로 활동 중이다.

두 사람의 선정은 지역 대학 출신 젊은 지휘자의 등용을 넘어 그동안 대전 음악계가 육성해 온 젊은 인재들의 기량을 확인하는 계기가 됐으며, 향후 두터운 지휘자 층의 형성을 통해 대전음악의 지평을 넓혀갈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조 씨와 최 씨는 대전시립합창단과의 연습을 거쳐 내달 18일 오후 7시 30분 대전예술의전당 앙상블홀과 20일 오후 7시30분 우송예술회관에서 열리는 대전시립합창단 기획연주회 ‘가곡의 향기’무대를 지휘한다.

김현창 기자  hckim1158@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