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연예
'상류사회', '욕망의 민낯' 뻔뻔하지만 뻔하지 않게 담아냈다

소위 '그들이 사는 세상'이라 불리는 상류층의 삶을 소재로 담은 작품들은 많았다. 뻔할 수 있는 소재지만 영화 '상류사회'는 욕망의 민낯을 드러내는 방식을 더욱 뻔뻔하게 탄생시켜 색다른 매력으로 관객들을 매료시킬 준비를 마쳤다.

'상류사회'는 각자의 욕망으로 얼룩진 부부가 아름답고도 추악한 '상류사회'로 들어가기 위해 모든 것을 내던지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인기교수 장태준(박해일 분)과 미술관 부관장 오수연(수애 분) 부부는 경제적으로 부족함 없는 상류층이다. 장태준은 학생들에게 선망의 대상이자, 선량한 모습으로 평범하게 살아가지만 민국당으로부터 입당 제안을 받고 내면의 야망을 점차 드러내기 시작한다.

오수연은 관장이 되기 위해 관장 이화란(라미란 분)의 밑에서 온갖 수모를 당하며 돈세탁을 하고 있다. 관장이 되기 위해서라면 물불 안가리는 야망을 가지고 있는 오수연. 겉으로 보기에 럭셔리하고 우아한 모습이지만 속내는 더 높은 곳으로 올라가기 위해 발버둥치기 바쁘다. 하지만 두 사람의 정상으로 가기위한 길은 결코 쉽지만은 않다. 이들을 억누르는 재벌들의 힘은 생각보다 거대했고 치졸하다.

장태준, 오수연 부부의 끝이 없는 욕망을 보고있자면 먹고 사는 문제에 집중했던 과거와 달리 현재, 어떻게하면 더 잘 살 수 있는지에만 치중하는 현대사회의 주소를 적나라하게 접할 수 있다. "꼴찌가 1등을 잡는 것이 아닌, 2등과 3등이 1등을 따라 잡으려고 하는, 그리고 이들은 왜 그들을 그토록 '상류사회'를 원하는 것인지 이야기 해보고자 했다"고 밝힌 변혁 감독의 의도가 잘 드러나있다.

특히 박해일과 수애의 연기 변신이 극의 맛을 제대로 살린다. 박해일은 욕망과 정의의 경계에 서있는 장태준의 복잡미묘한 감정을 섬세하지만 과감하게 선보인다. 수애 역시 단아한 이미지와는 달리 검은 야망을 거침없이 드러내며 높은 감정의 폭을 자유롭게 넘나드는 연기로 몰입도를 높인다.

화려해보이지만 민낯은 추악한 '상류사회', 그 곳으로 향해 가려는 사람들의 태도와 모습을 적나라하게 담았다. 그리고 남들은 숨기려 하는 욕망의 얼굴을 인정한 색다른 관점, 메세지. 뻔하지 않은 차별성으로 관객들에게 파격을 안길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최지호 기자  kyung2877@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제4회 담수생물 다양성과 활용 국제심포지엄
기상청-행안부, 지진안전캠페인 개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도시적 실천' KEI 환경포럼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